일본, 우크라이나에 자위대 차량 100대 지원하는 이유 [최현호의 무기인사이드]

321

▲ 지난 24일 일본 방위성에서 열린 장비 기증서 전달식과 고기동차량. 출처=일본 방위성

지난 24일 이노 도시로 일본 방위성 차관은 세르기 코르순스키 우크라이나 대사에게 세 가지 차량에 대한 기증서를 전달했다. 일본 정부가 우크라이나 정부에 기증하는 차량은 자위대가 운용하고 있는 고기동차, 1/2톤 트럭, 자재 운반차를 합쳐 100대 정도다.

이번 기증은 히로시마에서 열렸던 G7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총리가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약속한 것이다. 두 나라는 정확한 차량 숫자와 선적 시기를 포함한 세부 사항을 논의하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부상당한 우크라이나 병사들을 일본 자위대 병원에서 치료해 주겠다고도 제안했지만, 우크라이나가 이것을 받아들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러시아의 침공이 시작된 후 우크라이나에 방탄조끼, 헬멧, 방독면, 방호복, 소형 드론 및 비상식량 등을 제공해 제공했지만, 차량 지원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정부는 무기 이전 규정에 따라 전쟁 중인 국가에 치명적인 무기를 제공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어 비살상 장비 위주로 기증하고 있다. 이외에도 일본 정부는 우크라이나에 70억 달러를 기부했다.

▲ 1/2톤 트럭. 출처=일본 방위성

일본 정부가 기증하는 차량들은 모두 현재 자위대에서 운용하고 있는 것들이다. 고기동차는 일본판 험비로 불리는 자위대의 주력 전술차량으로 길이 4.91m, 폭 2.15m, 최고속도 125km/h의 제원을 가지며, 승무원 2명과 8명이 추가로 탑승할 수 있다. 개발사는 토요타 자동차로 고기동차를 기반으로 민수용 메가크루저 SUV를 만들었다.

1/2톤 트럭은 미쓰비시 자동차의 파제로 SUV를 기반으로 제작한 6인승 차량으로 길이 4.1m, 폭 1.8m이며, 최고속도 135km/h로 달릴 수 있다. 자재운반차차는 모로카가 생산한 길이 4.3m, 폭 2.2m, 최고속도 20km/h의 제원을 가지는 적재중량 3톤의 궤도형 차량이다. 일반 차량이 진입하기 힘든 지형에서 자재나 탄약 운반에 사용된다.

▲ 자재운반차. 출처=일본 방위성

일본 정부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은 전쟁이 동아시아에 미칠 영향력 때문이다. 만약,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점령할 경우 중국의 대만 침공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은 최근 군용 장비의 대외 지원을 늘리려 하고 있다. 최근 민간 인프라 지원에 중심을 둔 해외개발원조(ODA)와 별개로 군사적 목적으로 쓰일 수 있는 감시 및 정찰용 장비를 지원하기 위한 해외안보지원(OSA)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가장 최근 발표된 지원은 5월 초 테러리즘과 싸우고 있는 아프리카 모잠비크에 대한 2,250만 달러 규모의 항공 항법장비와 83만 달러 규모의 해안감시선 지원 소식이다.

일본의 대외 군사 지원은 아직 비살상용 장비에 한정되고 있지만, 연말까지 무기이전 3원칙과 관련 규정을 개정할 경우 살상무기 지원으로도 확대될 수 있다.

 

최현호 군사 칼럼니스트 as3030@daum.net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