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지, 지난 2년 간 국내 도서 앱 매출 1위”

35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웹툰·웹소설 플랫폼 카카오페이지가 지난 2년 간 국내 도서 앱 매출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앱 시장조사업체 센서타워에 따르면 2022년 5월 11일부터 2024년 5월 10일까지 2년 간 집계한 ‘한국 시장 도서 앱 매출 순위 상위(TOP) 5’에서 카카오페이지가 양대 앱 마켓 합산 기준 정상에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센서타워]

30일 모바일앱 시장조사업체 센서타워에 따르면 2022년 5월 11일부터 2024년 5월 10일까지 2년 간 집계한 ‘한국 시장 도서 앱 매출 순위 상위(TOP) 5’에서 카카오페이지가 양대 앱 마켓 합산 기준 정상에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세계 시장으로 범위를 넓혀도 매출 성장세가 확인됐다. 같은 기간 전 세계 도서 카테고리에서 카카오페이지는 오디오북 앱 오더블(Audible)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매출 성장을 기록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매출이 성장한 웹툰·웹소설 앱에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실제 카카오페이지가 출시된 2013년 이후 양대 마켓에서 올린 누적 인앱 결제 매출 가운데 51%가 최근 2년 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미 웹툰·웹소설 플랫폼 타파스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웹툰·웹소설 종합 플랫폼으로는 북미 시장에서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한 타파스는 지난 2년 간 북미 시장 도서 앱 중 매출 9위, 매출 성장세 12위에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타파스가 처음 출시된 2012년부터 벌어 들인 누적 인앱 결제 매출 가운데 55% 이상이 2022년 8월부터 최근 약 2년 간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페이지와 타파스의 성장은 한국에서 발굴한 프리미엄 지식재산권(IP)과 플랫폼 전략 등이 유기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분석된다. 북미에서 발굴해 카카오페이지에서도 제공 중인 웹툰 ‘끝이 아닌 시작’ 사례처럼 플랫폼을 교차하는 IP 공급도 주요 전략으로 평가 받았다.

센서타워는 웹소설·웹툰에 이어 드라마로도 성공을 거둔 ‘사내 맞선’, 웹소설과 웹툰을 비롯해 애니메이션, 게임으로도 흥행 중인 ‘나 혼자만 레벨업’ 등을 대표적인 IP 성공 사례로 조명하면서 “카카오페이지가 독점 제공하고 있는 많은 콘텐츠가 노블코믹스(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웹툰), 드라마 등으로 각색됐다”며 “이는 다양한 매체를 넘나들며 대중의 관심과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콘텐츠의 힘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