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첨단항공교통 분야 사실표준화기구 출범

25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종호 장관)는 14일 서울 롯데월드타워 Sky31 컨퍼런스 홀에서 첨단항공교통(Advanced Air Mobility, AAM) 분야 국제 사실표준화 기구인 G3AM(Global Association for Advanced Air Mobility)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G3AM 회원사 현황. [사진=과기정통부]

AAM은 단거리 중심의 도심항공교통(Urban Air Mobility, UAM)과 중·장거리 중심의 지역 간 항공교통(Regional Air Mobility, RAM)을 포괄하는 항공교통을 의미한다. 교통권 확대와 기존 교통수단의 환경 문제 해소 등 차원에서 미래형 교통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기술이다.

이날 출범한 G3AM은 상호운용성과 호환성을 보장하는 사실표준화를 추진하기 위해 국내 전문가가 주도적으로 설립한 국제 사실표준화 기구다. 정보 공유체계와 교통관리 및 운항통제, 필수 항행 성능 등 여러 분야에서 새로운 표준을 개발·유지·관리한다.

G3AM 창립회원으로는 대한항공, 인천국제공항공사, 파인브이티로보틱스, 한화시스템, 한국공항공사, 현대자동차, 이동통신 3사 등 AAM 관련 핵심 국내 기업 63곳이 참여했다. 이외에도 AAM 분야 다국적 기업인 Onesky, Skyports, Padinagroup, ANRA Technologies 등이 이름을 올렸다.

출범 기념 컨퍼런스에서 대한항공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실증 성공사례를 소개한다. 한화시스템과 한국항공우주산업은 차세대 전기추진 수직 이착륙 비행체(eVTOL) 및 미래 항공 기체(AAV)를, 이동통신 3사는 AAM 사업 추진 동향에 대해 발표한다.

전영수 과기정통부 국장은 “첨단항공교통 분야는 디지털 기술 표준을 통해 우리나라가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는 영역”이라며 “G3AM이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사실표준화기구로 자리 잡아, 첨단항공교통 기술 발전과 생태계 조성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