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사이버 보안 강화한 AI 챗봇 내달 출시

83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마이크로소프트가 13일(현지 시간) 사이버 보안을 강화한 인공지능(AI) 챗봇 ‘코파일럿 포 시큐리티(Microsoft Copilot for Security)’를 내달 1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MS) 로고 [사진=한국MS]

코파일럿 포 시큐리티는 IT·보안 담당자를 위한 생성형 AI 보안 솔루션으로, 조직이 외부의 위협을 신속하게 감지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 솔루션은 약 78조개 이상의 보안 신호를 포함한 대규모 데이터와 위협 인텔리전스를 활용해 정보를 처리하고, 대규모 언어 모델(LLM)과 결합해 인사이트를 제공한다.

이번에 출시되는 ‘코파일럿 포 시큐리티’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보안 포트폴리오 6개 제품군 내의 50개 이상의 제품 범주와 통합되는 엔드투엔드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보안 △규정 준수 △ID △디바이스 관리 △개인 정보 보호에 걸친 모든 환경을 보호한다.

MS는 지난해 3월 이 AI 챗봇을 처음 공개한 이후 테스트해왔으며, 현재 기업 고객이 300곳에 이른다고 밝혔다. 과금은 월 구독형이 아닌 사용한 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방식으로, MS는 시간당 4달러의 사용료를 기업에 청구할 방침이다.

바수 자칼 MS 보안 부문 부사장은 “고객에게 구독 단위가 아닌 제품 사용량에 따라 요금을 부과하는 것은 이 AI 챗봇 사용에 대한 진입 장벽을 낮추기 위한 것”이라면서 “이번에 출시되는 ‘코파일럿 포 시큐리티’는 엔드투엔드 솔루션으로 구성된 전체 마이크로소프트의 보안 포트폴리오의 완성도를 높이는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