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당뇨 환자들이 ‘심방세동’ 관리해야 하는 이유

91

당뇨 환자들이 합병증 발병률을 줄이려면 심방세동을 적극 관리할 필요가 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당뇨 환자들에게 심방세동을 적극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심방세동은 당뇨 환자에서 부정맥으로 규칙한 맥박과 두근거림, 숨차는 증상을 유발하며 뇌졸중 위험을 높이는 질환이다.

이는 최의근·이소령·권순일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와 한경도 숭실대 정보통계보험수리학과 교수 공동 연구팀이 최근 미국 당뇨학회지 ‘당뇨병 관리(Diabetes Care’에 게재한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활용해 30세 이상 당뇨 환자 6만7530명을 대상으로 심방세동 유무에 따른 당뇨 관련 합병증 발병 위험을 비교했다. 2009~2012년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당뇨 환자를 심방세동 여부에 따라 나눠 당뇨 관련 합병증(심혈관질환, 당뇨병성 신질환 및 망막질환, 당뇨발) 발생 위험을 중앙값 7.6년간 추적 관찰했다.

연구결과 심방세동이 있는 당뇨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심혈관질환, 당뇨병성 신질환, 당뇨발 발생 위험이 각각 12%, 23%, 13%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당뇨 환자에서 심방세동이 발생하면 당뇨발에 의한 하지절단 위험이 4.1배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당뇨병성 망막질환은 심방세동 여부에 따른 차이가 없었다.

그동안 심방세동 유무가 당뇨 합병증에 미치는 영향은 파악되지 않았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심방세동이 당뇨병의 관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심방세동이 있으면 심방이 비성장적으로 수축해 혈류의 저류가 생길 수 있고 혈전이 생기기 쉬운 환경이 조성돼 동맥 혈전증을 유발할 수 있다. 이는 당뇨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대규모 환자집단을 대상으로 다른 심혈관질환의 요인을 배제하고 심방세동이 독립적으로 당뇨 관련 합병증 위험도를 높일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줘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최의근 교수는 “연구를 통해 당뇨 관련 합병증에 미치는 심방세동의 영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당뇨 환자에서 심방세동이 발생할 경우 당뇨 합병증 위험을 줄이기 위해 적극적인 관리와 주의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