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끝난 수험생 5명중 3명 ‘아르바이트’ 한다

107

수험생들이 5명 중 3명이 수능 이후 가장 먼저 할 일로 아르바이트를 꼽았다. 이들 10명 중 7명은 아르바이트 경험이 전무한 첫 알바 구직자로, 알바 관련 부당 대우 및 근무 분위기 적응 등에 대한 우려도 표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른 수험생 1,788명을 대상으로 수능 이후 가장 하고싶은 일을 조사한 결과 ‘아르바이트’가 61.2%의 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다. 

여학생(59.1%)보다는 남학생(67.5%), N수생(40.7%)보다는 고3 학생(65.9%)에게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싶다는 응답률이 높게 나타났다. 더불어 아르바이트 경험이 전무한 이들의 경우,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수험생(45.1%)보다 수능 이후 아르바이트를 구직하겠다는 응답이 73.7%로 특히 높았다. 

수험생들이 수능 이후 아르바이트를 계획하는 이유로는 금전적인 요인 뿐만 아니라 스스로 돈을버는 경험 자체에 있었다. ‘용돈을 벌기 위해서(58.0%, 복수응답)’와 함께 ‘스스로 돈을 벌어보고 싶어서(48.7%)’라는 응답이 나란히 1,2위를 차지한 것. 뒤이어 ▲여행 경비를 벌기 위해서(31.2%) ▲아르바이트를 경험하고 싶어서(26.9%) ▲대학 등록금을 벌기 위해서(16.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아르바이트 구직은 수능 직후 바로 시작한다는 답변이 절반(49.3%)을 차지했으며 구직 난이도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80.6%로 지배적이다.

수험생들이 아르바이트 구직 시 중요하게 고려하는 조건으로는 ‘근무지가 가까운 알바(54.4%,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그 뒤로 ▲시급이 높은 알바(47.3%) ▲복지 혜택이 좋은 알바(30.5%) ▲대기업, 프랜차이즈 등 브랜드 알바(17.0%) ▲또래 알바생들이 함께 근무하는 알바(16.1%) 등이 차례로 이어졌다. 

선호하는 직종으로는 패스트푸드, 카페, 베이커리 등 ‘외식·음료(61.3%)’가 단연 1위를 기록했으며 ▲문화·여가·생활(15.0%) ▲유통·판매(13.5%) ▲서비스(2.7%) 등도 뒤이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