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당뇨병 환자 급증…“본인이 당뇨인지도 몰라”

213

국내 20~30대 당뇨병 환자가 급증했다.

지난 1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21년 기준 당뇨병으로 병원 진료를 받은 20대와 30대가 전체 환자의 4.8%나 된다.

지난 5년간 전체 당뇨병 환자는 24%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20대와 30대는 합해서 33%나 증가했다.

특히 20대의 유병률이 47% 늘었다. 20대보다 높은 증가율을 보인 연령대는 80대 이상이 유일하다. 20대의 당뇨병 증가율이 얼마나 높은지 보여주는 반증이다.

탕후루가 젊은 세대의 혈당을 올리는 주범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 뉴스1

더 심각한 건 자신이 당뇨병이란 걸 알지 못하는 게 대부분이란 사실이다.

대한당뇨병학회 조사 결과 20대와 30대 응답자 10명 중 6명은 자신의 공복·식후 혈당 수치를 모른다고 답했다.

당뇨병은 고혈압과 신장 질환, 심근경색 등 만성 합병증을 유발하는 질병이다. 특히 젊은 세대의 경우 인슐린 저항성과 췌장의 베타세포 기능이 빠르게 악화된다는 점에서 합병증 위험과 조기 사망 위험이 크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당뇨병 진단은 당화혈색소 6.5% 이상, 8시간 이상 공복 후 혈장 포도당 126㎎/dL 이상, 75g 경구 포도당 부하검사 2시간 후 혈장 포도당 200㎎/dL 이상 등 기준 가운데 하나라도 해당하면 내려진다.

당뇨를 예방하려면 규칙적인 운동을 통한 체중관리와 함께 탄산음료 등 단순당 섭취를 줄이고 금연과 금주를 해야 한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