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서 커피 대신 ‘차’ 마시는 사람들이 주목해야 할 조사 결과가 나왔다

223

건강을 생각해 달달한 라테(라떼) 대신 한방차나 곡물차를 마셔 온 사람들이 주목해야 할 내용이 있다.

이런 차 종류의 당 함량이 우유나 시럽이 들어간 커피류보다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방차 중 하나인 생강차.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Ground Picture-Shutterstock.com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해 5월부터 9월까지 도내 커피 전문점(이하 카페)에서 파는 한방차와 곡물차 등을 수거해 확인한 결과, 단맛이 나는 커피보다 당 함량이 더 높게 측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경기도 내 여러 카페에서 실제로 판매 중인 대추차·생강차·쌍화차 등 한방차와 고구마라떼·토피넛라떼 등 곡물차, 바닐라라떼·카페라떼·카페모카 등 커피였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해 5월부터 9월까지 도내 커피 전문점에서 파는 한방차·곡물차·라테류 커피를 수거해 당분 함량을 측정한 결과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연구원의 조사 결과를 보면 카페별로 차이가 있으나, 쌍화차 100g당 당분 평균 함량은 13.022g으로 측정됐다. 동일한 기준(100g)을 두고 확인했을 때 생강차의 당 평균 함량은 17.221g, 대추차는 17.953g으로 파악됐다.

곡물차 역시 당 함량이 많은 편이었다. 100g 기준 고구마라떼는 12.623g, 토피넛라떼는 12.503g의 당분을 포함하고 있었다.

우유나 시럽이 들어간 커피류(△바닐라라떼 10.196g △카페라떼 3.577g △카페모카 12.249g)를 뛰어넘는 정도다.

우유와 바닐라 시럽이 들어간 바닐라라테.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StudioByTheSea-Shutterstock.com

카페에서 제공하는 음료 1잔(톨 사이즈 기준)의 용량이 355㎖라고 하면, 바닐라라떼 1잔을 마셨을 때 섭취하는 당은 평균 35.141g, 고구마라떼 1잔을 마셨을 때 섭취하는 당은 43.507g에 달한다. 대추차는 63.733g으로, 일일 당분 섭취 권고량을 초과하는 수준이다.

설탕.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qoppi-Shutterstock.com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성인 기준 하루 평균 섭취 열량을 2000㎉로 봤을 때 권고되는 당분 섭취량은 50g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보다 적은 25g을 권고 기준으로 삼고 있다.

대추, 호두, 잣, 생강 등이 들어간 한방차.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Jeong-Seon-Shutterstock.com

이와 관련해 연구원 측은 “한방차의 경우 한약재 본래의 천연당도 함유돼 있으나, 약재의 쓴맛을 감추기 위해 첨가당이 가미되기도 한다”고 밝혔다.

또 “곡물이 들어간 라떼 등은 우유 자체가 유당을 함유한 데다 곡물 파우더 또는 퓌레 때문에 당 함량이 더 높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원은 “한방차·곡물차는 한국의 특색 음료이면서 건강 음료로 인식돼 당이 없을 거라 오해하기 쉽다”면서 “음용 시 이를 고려해서 섭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