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귀가 1시간 전부터 현관만 본 강아지..귀가 서두른 견주

361
귀가 1시간 전부터 현관문만 본 반려견 무기. [출처: X(Twitter)/ boo90771163]

귀가 1시간 전부터 현관문만 본 반려견 무기. [출처: X(Twitter)/ boo90771163]

[노트펫] 견주가 반려동물 카메라를 확인했다가, 서둘러 집에 돌아갔다. 주인의 귀가 한 시간 전부터 현관만 바라보는 반려견의 뒷모습에 마음 아팠기 때문이다.

지난 4일(현지시간) 일본 온라인매체 그레이프에 따르면, 페키니즈와 치와와 믹스 반려견 ‘무기’의 보호자는 외출할 때마다, 혼자 남겨진 강아지 걱정에 반려동물 카메라를 확인하곤 했다.

견주가 나간 직후에 무기는 소파에서 잠을 자면서 비교적 여유로운 모습이어서, 견주는 안심했다. 그런데 퇴근을 앞두고 반려동물 카메라를 봤다가, 눈시울이 붉어지고 말았다.

평소 소파에 턱을 괸 반려견 무기. 주인을 기다릴 때 표정도 이럴까?

평소 소파에 턱을 괸 반려견 무기. 주인을 기다릴 때 표정도 이럴까?

견주는 반려동물 카메라를 캡처한 사진을 지난달 27일 엑스(옛 트위터)에 공유하면서 “반려동물 카메라 영상. 내가 집에 오기 1시간 전부터 현관을 응시하고 있잖아”라고 눈물을 보였다.

견주는 그 모습을 보고 퇴근 후 서둘러 집에 돌아갔다. 회사에 “반려견이 기다리고 있으니 조퇴하겠습니다”라고 말하고 싶은 심정이었다고 한다. 주인이 집에 돌아왔을 때 반려견이 현관까지 마중 나와서 반갑게 맞아줬지만, 환영 모드는 2분이면 끝난다고 웃었다. 견주는 “이렇게 귀가를 기다려주는 존재가 있다는 것만으로 삶이 풍성해진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반려견 무기가 오전에는 괜찮다가, 오후가 되면 외로워지는 것 같다고 견주는 마음 아파했다.

  반려견 무기가 오전에는 괜찮다가, 오후가 되면 외로워지는 것 같다고 견주는 마음 아파했다.

많은 누리꾼도 같이 눈시울을 붉혔다. 한 네티즌은 “이건 (퇴근을) 참을 수 없다”고 공감했다. 다른 네티즌도 “이걸 보면 나갈 수 없다”고 마음 아파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사람도 이렇게 기다려주지 않는다. 사랑스럽다”고 감동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