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잘 못먹고 낳은 아이 학업성취도 뚝…10명중 2명만 대학 가”

90
'임신 중 잘 못먹고 낳은 아이 학업성취도 뚝…10명중 2명만 대학 가'
이미지=연합뉴스

임신 중 충분한 영양 섭취를 못 한 엄마에게서 태어난 자녀는 학업 성취도가 크게 떨어져 대학에 진학하는 비율도 20%대에 불과하다는 뉴질랜드의 전문가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6일 뉴질랜드 매체 1뉴스에 따르면 뉴질랜드 AUT대학 연구진은 지난 2000년부터 오클랜드 남부 지역 병원에서 태어난 남태평양 섬나라계 아이 1천400여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임신 중 엄마의 영양 섭취가 자녀의 학력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연구를 처음 시작할 때 인터뷰에서 임신 중 충분히 먹지 못했다고 밝힌 엄마들이 낳은 자녀 649명을 17년이 지난 뒤 추적 조사한 결과 이들의 학력이 다른 아이들에 비해 크게 저조하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구체적으로 이들 중 10%는 뉴질랜드의 대학입시를 위한 학력평가제도인 ‘NCEA’의 가장 기초단계인 1단계도 통과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31%만이 최고단계인 3단계를 통과했으며 대학 진학에 성공한 경우는 22%에 불과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음식물을 안정적으로 섭취하지 못하는 가정에서 태어난 아이들은 음식물을 안정적으로 섭취하는 가정에서 태어난 아이들보다 학력이 떨어져 대학에 진학하는 데에도 어려움이 컸다고 연구진은 지적했다.

연구진은 “학교 성적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지만 임신 중 안정적이지 않은 음식물 섭취가 나중에 아이들의 학력과 강력한 통계적 연관성이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연구 결과 임신 중 제대로 못 먹은 엄마들이 낳은 아이들은 14세가 됐을 때 다른 아이들보다 살이 더 찌는 등 신체 발달에도 나쁜 영향이 초래됐다.

연구진을 이끈 엘-샤던 타우톨로 박사는 이런 종류의 연구는 세계에서도 처음이라며 “우리는 아이들을 2년에 한 번씩 인터뷰하면서 오랜 기간 추적 관찰해왔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