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남, 재혼 상대가 만남 기피하면 ‘어장관리 하나?’…여성은?

120

재혼을 전제로 교제 중인 상대가 대면 데이트를 기피하면 어떤 생각이 들까?

휴대폰 연락하는 여성 손 / leungchopan-Shutterstock.com

재혼 전문 결혼정보회사 온리-유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대표 손동규)와 공동으로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3일까지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 남녀 512명(남녀 각 256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전화 등을 통해 ‘재혼 전제 교제 중 상대가 전화와 문자 등으로만 연락하고 만남을 기피하면 어떤 생각이 들까요?’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남성은 응답자의 32.0%가 ‘어장관리 중인가?’라고 답했고, 여성은 38.3%가 ‘간 보는 중인가?’라고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남성은 ‘간 보는 중인가?(28.1%)’, ‘데이트비가 아깝나?(23.1%)’, ‘문어발식 연애 중인가?(16.8%)’ 등의 순이고, 여성은 ‘데이트비가 아깝나?(27.3%)’, ‘문어발식 연애 중인가?(20.7%)’, ‘어장관리 중인가?(13.7%)’ 등의 순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해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이혼 경험이 있는 돌싱(돌아온 싱글)들은 재혼 상대를 고를 때 가능하면 자주 만나서 다양한 경험을 통하여 상대를 정확하게 파악하기를 원한다”라며 “상대가 대면 만남을 기피한 채 전화와 문자 등으로만 연락을 하면 재혼에 대한 진정성을 의심하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재혼 전제 교제 중 상대가 무엇을 핑계로 데이트 신청을 자꾸 거절하면 재혼을 다시 생각하게 될까요?’라는 물음에는 남녀 모두 ‘자녀(남 28.1%, 여 30.5%)’를 첫손에 꼽았다.

이어 남성의 경우 ‘부모(23.1%)’와 ‘일(16.8%)’, ‘건강(15.2%)’ 등의 순을 보였고, 여성은 ‘취미활동(22.3%)’, ‘부모(16.2%)’ 및 ‘일(14.5%)’ 등의 대답이 뒤따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