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관리 하려면…’이 시간’에 중·고강도 운동하세요

296
체중관리 하려면…'이 시간'에 중·고강도 운동하세요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이미지투데이

하루 중 오전 7시에서 9시 사이에 매일 중·고강도 운동을 하는 것이 체중 관리에 가장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5일(현지시간) 미국 비만학회(TOS) 학술지 ‘비만'(Obesity)에 따르면 미국 프랭클린 피어스 대학 퉁위 마 박사팀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2003~2004년 및 2005~2006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참가자 5285명의 데이터를 분석해, 신체활동 시간대와 체중 관리 사이에서 이런 연관성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 오전 7~9시에 매일 중·고강도 운동을 하는 것이 체중 관리에 가장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다만 체중 관리를 위한 최적의 신체 활동 시간에 대한 역학적 증거는 여전히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짚었다.

연구팀은 가속도계를 착용하고 신체활동 조사에 참여한 5285명을 중·고강도 신체 활동을 한 시간대에 따라 아침(07~09시)과 한낮(11~13시), 저녁(17~20시) 그룹으로 나누고 이런 신체 활동 패턴이 체중 관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했다.

연구 결과 각 그룹 참가자의 연령과 성별, 인종, 교육, 흡연, 음주, 앉아있는 시간, MVPA 시간 등 영향을 배제한 후에도 아침 그룹은 다른 그룹에 비해 체질량 지수(BMI)와 허리둘레 수치가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아침 그룹은 한낮 또는 저녁 그룹보다 건강한 식단을 유지하고 체중 단위당 일일 에너지 섭취량도 적었다. 하루 중 앉아있는 시간이 훨씬 길었지만 체질량 지수와 허리둘레도 다른 그룹보다 일관되게 낮았다.

마 교수는 “이 연구 결과는 체중 관리를 하고자 할 때는 중·고강도 신체활동을 얼마나 많이 하느냐 뿐만 아니라 그런 운동을 언제 하느냐 역시 결과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이어 “중·고강도 운동을 이른 아침(07~09시)에 하는 것이 비만 관리에 가장 유리한 시간대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아침의 중·고강도 운동은 종일 앉아서 생활하는 사람들의 비만 예방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연구팀은 이 연구 결과를 검증하고 일반화하기 위해서는 아침에 중·고강도 운동을 하는 참가자가 충분히 포함된 대규모 표본을 대상으로 무작위 임상시험을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