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좀, 습진, 갈라짐 등…” 손발톱 피부질환, 딱 1가지만 알면 개선 시킵니다

174

발 각질, 수포성 트러블, 손발톱 무좀 등의 문제가 일상생활에 불편한 요소가 될 수 있음에도 이를 방치하는 사람이 많다. 실제로 오랜 기간이 걸린다는 이유로 치료를 중단하는 손발톱무좀 환자는 약 70%에 달한다고 한다. (대한의진균학회, 대국민 손발톱무좀 질환 인식 조사, 내국인 621명 대상)

6~12개월간의 꾸준한 치료가 필요하다는 사실에 부담을 느끼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감염 부위가 모두 잘려 나갈 때까지 치료해야 하는데, 생각보다 더딘 치료 과정에서 포기하고 싶은 마음이 들기 쉽다. 하지만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힘들다고 해서 포기하면 평생 질환과 함께해야 할 수도 있다.


“쓱싹- 관리하는 습관을 통해 건강한 손발톱으로 돌아가자”

통원 치료나 먹는 약이 부담스럽다면 쉽고 간편하게 바르는 약으로 관리하는 습관을 기를 수 있다. 손발을 깨끗이 씻어 피부의 각질층이 부드러워지게 한 후 무좀 치료 약을 바르고, 가능하면 건조한 상태로 두는 것이 기본 치료다.

6개월 이상의 꾸준한 치료가 힘들다면 빠른 시일 내에 뚜렷한 전후 효과가 나타나는 ‘도꼬마리’ 성분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예로부터 도꼬마리를 푹 삶은 물에 몸을 씻으면 피부병이 없어진다는 말이 있다.


국내 출시된 제품 중 도꼬마리를 주성분으로 각질 완화에 도움이 되는 크림으로는 ‘쓱싹크림’이 있다. (바로가기)

하루 1~10회 쓱쓱 발라주면 되는 간편한 사용법으로 손발톱무좀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무좀뿐만 아니라 못생긴 손발톱, 습진, 발진 등의 모든 손발 피부질환 치료에 효과적이다. (바로가기)


필자가 직접 사용해본 결과, 평균적으로 8~14일이 경과하면 서서히 케어 되는 모습을 보이다가 40일 정도 되면 피부 고민이 대부분 완화됐다. 3개월 정도 꾸준히 계속 발라줄 경우 말끔해진 손발톱을 볼 수 있게 됐다.



(+꿀팁) 더 극적인 효과를 보려면 크림을 두툼하게 도포 후 마사지해 피부에 스며들게 해주고, 하루 일과를 마무리한 저녁에 발을 세척해준다. 이후 위 방법대로 또 한 번 더 크림을 사용해주고 다음 날 아침에 제거해주면 뛰어난 효과를 볼 수 있다.


실구매자들은 “3개월 이상 쓰고 있어요. 발톱이 살아났네요” “손발톱 케어뿐 아니라 습진이나 무좀까지…”, “다 죽어가는 제 손발톱에 광명을 찾았습니다” 등 피드백을 남기기도 했다.


불편함이 없다는 이유로 방치할 경우 가려움, 물집, 악취 등을 동반하는 문제성 손발톱. 이젠 더 미루지 말고 효과가 입증된 크림으로 지금 바로 관리를 시작해보자. 건강한 손발톱으로 되돌아갈 수 있다고 생각하면, 치료의 지루함을 이겨내는데도 무리가 없을 것이다. (바로가기)

쓱싹크림 최저가(21,500원) 구매는 아래 링크를 참고하면 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