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인머스켓보다 달아… 껍찔째 먹는 포도 나왔다

293

농촌진흥청은 향이 달콤하고 씨가 없어 껍질째 먹을 수 있는 포도 슈팅스타를 개발, 보급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슈팅스타는 맛과 간편성, 다양성을 중시하는 최근의 소비 성향을 반영해 농진청이 개발한 포도 품종이다.

슈팅스타 / 농진청

익는 시기는 9월 중순이고 신맛 함량은 0.31%다.당도는 19.8브릭스로 샤인머스켓(17브릭스)보다 높다.

이 품종에서 달콤한 향이 나는 것은 과일 향, 신선한 풀 향을 내는 헥산알, 리날로올 성분이 풍부하기 때문이라고 농진청은 전했다.

슈팅스타는 포도알 색이 균일하지 않아 다양한 크기의 점이 사방으로 퍼진 듯한 형태를 띠는데, 마치 하늘에서 불꽃이 터지는 모습을 연상케 해 이름 붙여졌다.

슈팅스타 묘목은 현재 11개 업체를 통해 보급 중이며 농진청은 안정적인 재배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경북, 경기, 충남 등 포도 주산지에서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전지혜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과수과장은 “요즘 젊은 소비자들은 맛, 향, 모양이 독특한 과일에 지갑을 열고 있다”며 “슈팅스타는 이런 소비 경향에 잘 맞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