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한테 장난치다가 혼나고 딴짓하는 강아지 ‘물그릇이 어디 있더라…’

391
ⓒ노트펫

사진=instagram/@kimkka_kkung (이하)

[노트펫] 장난꾸러기 강아지가 언니한테 까불다 혼나자 바로 딴짓하는 모습이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고 있다.

얼마 전 닉네임 ‘까꿍맘’ 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딴짓하는 거 웃겨 죽겠네”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짧은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그레이하운드 반려견 ‘까꿍이’가 같이 사는 포메라니안 언니 강아지 ‘구찌’에게 장난치는 모습이 보인다.

꼬리를 흔들며 구찌에게 앞발을 휘젓는 까꿍이. 그런데 귀찮게 구는 동생의 모습이 괜히 구찌의 심기를 건드렸나 보다.

ⓒ노트펫

ⓒ노트펫

앉아서 노려 보다 앞으로 우다다 뛰어나오는 구찌를 보고 까꿍이는 놀라 옆으로 도망갔는데. 까꿍이의 다음 행동이 폭소를 자아냈다.

아무 일 없었다는 듯 괜히 앞발로 물그릇을 툭툭 치는 녀석. 마치 원래 물그릇을 만지려고 했다는 듯 딴청 피우는 모습이 마냥 웃기기만 하다.

ⓒ노트펫

물그릇이 좀 삐뚤어졌나… 엣헴…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어디서 봤는데 강아지들은 민망하면 물을 마신대요ㅋㅋ” “아 물그릇이..여기 있었구나..” “너무 웃기고 귀여워요” “괜히 만지작거리는 게 너무 웃김” 등의 반응을 보였다.

보호자는 “구찌가 주둥이가 긴 강아지를 못생겼다고 생각하는지 까꿍이를 별로 안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장난꾸러기 까꿍이는 그런 언니 반응이 재밌는지 일부러 툭툭 건드리며 장난을 치곤 한다고.

ⓒ노트펫

보호자는 “둘 다 그만 싸우고 그만 사고 쳐~!”라며 훈훈한 인사를 남겼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