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편의점서 서울우유 가격 ‘이만큼’ 올라간다 (+인상률)

275

다음 달부터 편의점서 파는 서울우유 가격이 올라간다.

뉴시스는 11일(오늘) 이 같은 내용을 단독으로 보도했다.

서울우유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서울우유협동조합(서울우유) 측은 그동안 원유(우유 원재료) 가격 인상 등 여러 원부자재 부담을 감내해왔지만, 결국 10월부로 일부 제품 가격을 올리기로 결정했다.

매체는 이날 업계 말을 빌려 서울우유 일부 제품의 편의점 판매 가격이 10월부로 약 10% 오른다고 설명했다. 인상 품목은 흰 우유와 가공유, 비요뜨 등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편의점 기준 흰 우유는 200㎖ 제품 기준 기존 1100원에서 1200원으로 9.1% 인상한다. 300㎖ 제품 역시 1650원에서 1800원으로 9.1% 뛴다. 1ℓ 제품은 기존 3050원서 3200원(4.9%)으로, 1.8ℓ 제품은 5550원서 6200원(11.7%)으로 가격이 오른다.

흰 우유에 더해 가공유와 요거트 비요뜨 가격도 인상한다. 가공유(300㎖)는 기존 1800원에서 2000원(11.1%)으로, 비요뜨는 1800원에서 2300원(27.8%)으로 뛴다.

서울우유는 그동안 원유 가격 인상 등 갈수록 높아지는 원부자재 부담을 감내해왔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실제로 낙농진흥회는 지난달 올해 원유 가격을 ℓ당 88원 오른 1084원으로 최종 결정했다. 2013년 이후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한편, 지난달 서울우유는 오는 10월 1일부터 대형할인점에 납품하는 서울우유 ‘나100%우유’ 1ℓ 제품의 출고가 인상을 3% 수준으로 최소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대형마트에서 나100%우유 1ℓ 제품의 소비자 가격은 2900원 후반대가 될 전망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