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 믿어라” 오늘(8일) 흉기 들고 서강대 침입해 연구원 협박한 30대 입건

166

30대 남성이 새벽에 흉기를 들고 대학교에 침입해 연구원을 협박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강대 건물 외부 모습 / 서강대 공식 홈페이지
경찰 로고 / 연합뉴스

서울 마포경찰서가 8일 30대 남성 A씨를 특수건조물침입과 특수협박 등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MBN이 이날 단독 보도했다.

사건은 8일 오전 1시께 발생했다. A씨는 주방용 가위 등 흉기를 들고 서울 마포구 소재 서강대의 한 건물에 침입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가 건물에 침입한 시각은 새벽 시간이었지만 아무도 그를 제지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해당 건물 4층에 있던 연구원 여성에게 “하느님을 믿지 않으면 안 좋다”라는 취지로 협박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A씨의 가방에서 주방용 가위 등 여러 흉기도 발견했다.

A씨는 해당 흉기에 대해 “원래 가지고 다니는 것”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의 범행은 이게 끝이 아니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청소노동자 휴게실에서 열쇠를 훔쳐 여자 화장실에도 침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A씨는 “남자 화장실인 줄 알고 들어갔다”라는 식으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가 일어나지 않았고 흉기를 꺼내 직접적으로 협박한 정황이 없는 점을 고려해 A씨를 석방했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혐의가 있는지 들여다볼 계획”이라고 매체에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