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엔 쿠팡맨, 밤엔 경비원…몸이 부서져라 일하는 16살 용일이의 슬픈 사연

328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할아버지를 대신해 생업 전선에 뛰어든 16살 용일이의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다.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은 지난달 17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아픈 가족의 가장이 된 열여섯 용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하 유튜브 ‘월드비전 World Vision Korea’




용일이의 사연은 안타까움, 그 자체였다. 용일이는 파킨슨병으로 일상생활이 어려운 할아버지와 교통사고로 지적장애를 얻은 아빠를 대신해 가장 노릇을 하고 있었다. 중학교 2학년 2학기 때 자퇴를 하고 가족들을 책임지기 위해 생업전선에 뛰어들었다.

용일이의 하루는 또래 아이들과는 사뭇 달랐다. 먼저 새벽 3시에 일어나 쿠팡 배달 아르바이트(쿠팡맨)에 나섰다. 이 아르바이트가 끝나면 선팅 업체에 출근했고 밤에는 경비 업무까지 하며 하루 꼬박 15시간을 일하고 있었다.

근무 환경도 열악했다. 용일이는 잠잘 시간도 쪼개고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하고 일하는 날이 대부분이었다. 계단에 쪼그려 앉아 잠시 눈을 붙이는가 하면 택배 차량 구석에서 컵라면과 김밥으로 하루 한 끼를 겨우 때웠다.






16살 어린 소년이 감당하기 버거운 현실에서도 용일이는 응급구조사가 되고 싶은 꿈을 위해 검정고시 준비도 포기하지 않고 있었다. 다만 이렇게 열심히 일을 해도 세 식구를 위한 의료비와 생활비가 턱 없이 부족한 상황이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월드비전 측은 “지금 같은 상황에서 용일이가 꿈을 이루기에는 버거운 게 사실”이라며 “용일이가 막막한 현실 속에서 주저앉지 않도록 생계비와 의료비, 교육비 지원을 위해 많은 후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용일이의 안타까운 사연을 담은 이 영상은 44만 조회 수를 기록하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