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겁지겁 마트로 뛰어 들어온 경찰이 마트에서 찾은 ‘이것’… 시민을 살렸다 (영상)

150

일분일초가 급한 상황에 한 경찰관의 빠른 대처가 박수받고 있다.

‘알사탕 어디 있어요? 경찰이 급하게 찾은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경찰청 공식 유튜브 채널에 지난 6일 올라왔다.

60대 남성이 저혈당으로 쓰러지자, 한 경찰관이 마트에서 알사탕을 구매했다. / 이하 유튜브 ‘경찰청’

공개된 영상에서 경찰은 지난달 경남 창원시에서 한 60대 남성이 술에 취해 쓰러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해당 장소로 출동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남성의 신원을 확인하던 중 남성의 어머니로부터 “아들에게 저혈당이 있다”고 들었다.

이에 경찰은 남성이 단순 술에 취한 사람이 아닌 저혈당 쇼크로 인한 의식 저하자로 판단하고 응급 처치에 나섰다. 경찰은 남성의 어머니에게 “먹는 포도당이 있냐”고 물었으나 어머니는 “포도당이 집에 없다”고 답했다.

경찰이 ‘포도당’을 물어본 까닭은 포도당이 저혈당 응급처치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몸에서 포도당이 부족하면 두뇌활동 및 집중력 저하 같은 저혈당 증상이 나타나면서 사탕이나 초콜릿 같은 달콤한 음식이 생각나게끔 두뇌에 신호를 보낸다. 이때 당분이 많은 음료나 음식을 섭취해 혈당을 높여야 한다.

이렇게 한시가 급한 상황에 한 경찰관의 기지가 돋보였다.

경찰관은 “마트에서 사탕이라도 사 오겠다”며 당분을 구하기 위해 근처 마트로 뛰어갔다. 마트에 도착한 경찰관은 사비로 알사탕과 음료를 구매했고 이를 쓰러진 남성이 먹도록 도왔다.

경찰이 마트에서 알사탕을 찾는 모습이다.
알사탕을 구매한 경찰
경찰의 빠른 응급처치로 위기를 넘긴 남성

다행히 해당 경찰관의 빠른 응급처치로 남성은 위기를 넘겼고 119 후송 조치 후 현재 건강을 회복하는 중이라고 전해졌다.

해당 영상이 올라오자, 유튜브 댓글 창에는 “이게 진짜 우리가 원하는 경찰이다”, “수고하신 경찰분들 고맙습니다”, “빠른 판단력과 위기 대처 능력이 정말 대단하다”, “이렇게 멋진 경찰이 있어 든든하다. 감사합니다”, “시민을 위해 뛰는 경찰, 사람 살리는 경찰 멋지다. 힘내라”, “이런 경찰은 승진시켜야 한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