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기다리던 여성, 모르는 남성이 휘두른 전기충격기에 찔려…목 부위 부상

139

한 남성이 여성을 전기충격기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남성과 여성은 서로 모르는 사이였다. 사건은 경남 양산의 버스정류장에서 벌어졌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photo_jeongh-shutterstock.com

경남 양산에서 40대 남성이 모르는 여성을 전기충격기로 찌른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양산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40대 남성 A 씨를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4일 오후 1시 30분쯤 경남 양산시 상북면에 있는 버스정류장에서 발생했다.

당시 A 씨는 버스를 기다리던 50대 여성 B 씨의 목 부위를 전기충격기로 찌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사람은 서로 모르는 사이였다. B 씨는 갑작스러운 충격으로 인해 목 부위가 발갛게 달아오르는 상처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를 입은 B 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장소 인근에서 A 씨를 붙잡았다.

사건 당시 해당 버스정류장에는 B 씨 외에 승객 여러 명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달 말 호신용으로 전기충격기를 구입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A 씨는 전기충격기를 작동했을 때 사람이 어떤 반응을 일으키는지 궁금해서 전기충격기를 작동시켰다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A 씨는 과거 우울증 등으로 병원 진료를 받아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여죄가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