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14일부터 나흘간 총파업…“수서행 KTX 운행” 주장

134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산하 철도노조가 14일 오전 9시부터 18일 오전까지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최명호 전국철도노동조합 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철도회관에서 열린 철도노동자 제1차 총파업 예고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9.7/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최명호 전국철도노동조합 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철도회관에서 열린 철도노동자 제1차 총파업 예고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9.7/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철도노조는 7일 서울 용산구 철도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필수유지인력을 제외한 1만 3000여명의 조합원이 이번 총파업에 참여한다고 선포했다.

최명호 철도노조 위원장은 “노조의 임금인상 요구안, 수서행 KTX 등과 관련한 국토부의 입장 변화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철도노조에 따르면 국토부는 1일부터 부산―수서 SRT 열차 운행 축소분을 전라선과 동해선, 경전선에 투입했지만 이 과정에서 공청회나 토론 등 의견 수렴 절차는 없었다.

이로 인해 해당 노선 열차가 일일 4000여석 정도 줄어 열차대란이 일어났지만 국토부는 좌석을 늘리는 대신 부산 지역 좌석 할당 비율 증가로 해결하려 하는 등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는 게 철도노조의 주장이다.

최 위원장은 “부산에서 시작한 열차대란이 경부선 전체로 확산하고 있다”며 “부산 좌석 축소로 증편된 부산―서울 KTX의 시종착역을 수서로 옮기고 SRT와 연결해 운영하면 좌석 공급을 늘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철도노조는 필수유지인력 9200여명을 제외한 1만3000명이 파업에 참여한다면서 △수서행 KTX 운행 △성실교섭 촉구 △노사합의 이행 △4조2교대 시행 등 4대 요구안이 타결되지 않으면 파업을 연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근조 노조 정책기획실장은 “1차 파업은 경고파업의 성격이 강하다”면서 “4대 요구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2차, 3차 파업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석연휴를 앞두고 파업이 장기화하면 시민 불편이 이어질 가능성도 높다. 과거 선례를 볼 때 명절 때 많이 이용하는 주요 철도는 열차운행률 60% 수준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철도노조는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