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의심되는 이번 가을 과일 가격…사과 최대 160% 폭등

239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사과를 고르고 있다 / 뉴스1

9월 사과, 배뿐 아니라 포도, 복숭아 등 과일 가격이 1년 전과 비교해 전반적으로 높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추석 성수품인 사과의 경우 생산량이 감소한 데다, 명절을 앞두고 수요가 증가하며 도매가격이 지난해 동월과 비교해 2배 이상이 된다고 예측됐다.

6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농업관측 9월호 과일’ 보고서를 통해 이달 사과(홍로) 도매가격이 10㎏에 7만∼7만4천원으로 지난해 동월의 2만8천400원과 비교해 146.5∼160.6%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다.

배(신고) 도매가격은 15㎏에 5만1천∼5만5천원으로 지난해 동월의 3만2천800원보다 55.5∼67.7% 높아진다고 내다봤다.

포도 역시 품종마다 차이가 있으나 이달 도매가격이 1년 전보다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9월 주요 과일가격 전망 /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보고서

샤인머스캣은 2㎏에 2만∼2만4천원으로 3.6∼24.4% 비싸지고, 거봉은 2㎏에 1만8천∼2만2천원으로 9.8∼34.1%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캠벨얼리 도매가격은 3㎏에 2만∼2만4천원으로 31.6∼57.9%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밖에 복숭아(엘버트)는 4㎏에 2만8천∼3만2천원으로 40.7∼60.8%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런 과일 가격 상승은 생산량 감소에 따른 것이다.

사과, 배, 포도, 복숭아 등 주요 과일은 봄철 저온 피해와 여름철 호우 등의 영향으로 작황이 부진했다는 게 연구원 측의 설명이다.

연구원은 올해 사과 생산량은 작년과 비교해 21% 감소하고, 배 생산량은 20% 줄어든다고 예측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