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5일) 오후 군산 흑도 남쪽 해상서 변사체가 떠올랐다

91

전북 군산 선유도해수욕장 부근에서 갯벌체험(해루질)에 나섰다 실종된 A씨(50대)로 추정되는 시신 한 구가 발견됐다.

군산해경이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뉴스1(군산해경 제공)

군산해경은 지난 5일 오후 5시 26분께 옥도면 흑도 남쪽 11㎞ 해상에서 조업을 위해 투망 작업을 하던 선원이 사람으로 보이는 물체가 떠 있다며 해경에 신고를 했고 해경은 경비함정을 출동시켜 시신을 수습했다고 밝혔다.

해경 관계자는 “폐쇄 회로(CC)TV 등을 통해 실종 당시 A씨의 옷차림이 비슷하지만 실종된 지 며칠이 지나 육안만으로는 실종자인지 확인하기 어렵다”며 “정확한 신원 확인을 위해 DNA 검사 등 종합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실종자 여부 확인에는 3~7일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앞서 실종된 A씨는 지난달 31일 저녁 식사를 마치고 오후 8시 30분께 일행 4명과 함께 선유도해수욕장 부근 갯벌에 들어가 해루질을 했으며, 오후 10씨께 A씨가 보이지 않자 일행들이 신고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