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안심귀갓길’ 예산 삭감한 관악구의원에 ‘사퇴 요구’ 봇물

218

서울 관악구 일대에서 흉악범죄가 이어지면서 ‘여성안심귀갓길’ 예산 삭감을 의정 성과로 홍보한 관악구의원의 사퇴를 요구하는 글이 쇄도하고 있다. 해당 의원은 댓글 등에 대한 법적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서울 구로구 금융안전관리공사 사무실에서 직원들이 가스총 등 호신용품을 선보이는 모습. / 뉴스1
서울 구로구 금융안전관리공사 사무실에서 직원들이 가스총 등 호신용품을 선보이는 모습. / 뉴스1

20일 관악구의회 등에 따르면 최인호(21) 국민의힘 관악구의원 유튜브 페이지와 구의회 홈페이지 등에는 최 의원의 사퇴를 요구하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최 의원의 사퇴를 요구한 이들은 최 의원이 여성안심귀갓길 예산을 전액 삭감한 것이 근래의 연이은 강력범죄에 영향을 줬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고 있다.

최 의원은 앞서 지난해 12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여성안심귀갓길 예산 전액 삭감을 자신의 주요 의정 성과로 홍보하는 영상을 올린 바 있다.

최 의원은 “여성안심귀갓길이라는 문구를 적어 놓는다고 해서 여성들이 안심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남녀 모두 보호받을 수 있도록 여성안심귀갓길 예산을 그대로 안심골목길 사업에 투입하겠다”고 강조했다.

(왼쪽)2001년생 관악구의회 최인호 의원. (오른쪽)지난 17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산속 둘레길에서 성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은 사건현장의 모습. / 관악구의회 홈페이지, 공동취재-뉴스1

이에 따라 관악구는 지난 1월까지 관악구 내 비상벨과 폐쇄회로(CC)TV 등을 갖춘 안심골목길 24개소를 설치했다.

비판 댓글이 이어지자 최 의원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글에서 “앞으로도 여성안심귀갓길 글자 써놓고 안전한 곳이라고 믿음을 선동하지 않겠다”며 “비상벨과 cctv를 설치하고 사각지대 없는 시설물 배치가 조속히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타까운 사건을 틈 타 성별을 매개로 정치선동장사 해보겠다는 태도가 바로 관악구의 치안을 훼손해온 것”이라며 “페미니스트들이 책임소재를 묻기 위해 행정적 절차와 사실관계도 파악하지 않은 채 좌표를 찍고 폭언을 하고 있어 해당 댓글 모두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