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좋아하는 사람 vs 나를 좋아해 주는 사람’…미혼 남녀의 대답은 엇갈렸다

476

※ 광고용으로 작성한 글이 아니라는 점을 밝힙니다

연애 상대에 대해 미혼 남녀의 생각이 엇갈렸다.

연애 관련 자료 사진 / New Africa-SHUTTERSTOCK.COM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연애 중인 2030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내가 좋아하는 사람 vs 나를 좋아해 주는 사람’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해당 조사 결과 미혼남녀 72.2%는 내가 더 좋아하는 사람과 나를 더 좋아해 주는 사람 사이에서 고민한 적이 있었다.

둘 중 꼭 한 사람을 선택해야 한다면 누구와 연애할 건지에 대한 질문에 남성은 ‘내가 더 좋아하는 사람’(52.8%)을, 여성은 ‘나를 더 좋아해 주는 사람’(68.0%)을 택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AI 이미지 생성 프로그램 ‘빙 이미지 크리에이터’를 이용해 만들었습니다 / MS Bing Image Creator

결혼 상대로는 여성은 동일하게 ‘나를 더 좋아해 주는 사람’(86.0%)을 꼽았지만, 남성은 ‘나를 더 좋아해 주는 사람’(56.4%)과 결혼하겠다고 답했다.

나를 좋아해 주는 사람과의 연애 장점은 ‘안정적으로 마음 편한 연애’(37.6%)였다. ‘넘치는 사랑’(29.8%), ‘나에게 맞춰 주는 상대’(12.2%), ‘전전긍긍하지 않아도 되는 상대’(12.0%), ‘높은 자존감’(6.4%)이란 답도 있었다.

한편 현재 미혼 63.8%는 ‘나를 더 좋아해주는 사람과 연애 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응답률은 여성(73.6%)이 남성(54.0%)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설문조사 업체 마크로밀 엠브레인을 통해 지난달 4일부터 6일까지 연애 중인 25세~39세 미혼남녀 총 500명(남성 250명∙여성 2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신뢰수준은 95%에 표준오차 ±4.38%p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