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세부서 캐리어에 납치된 한국 교민 아이…7시간 만에 극적 구조

3398

필리핀 세부에서 한국인 아동이 납치됐다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외교부는 전날 필리핀에서는 우리 국민 1명이 납치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11일 밝혔다.

땅에 떨어져 있는 곰 인형 / Ann in the uk-shutterstock.com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 공관은 사건 접수 후 현지 치안 당국과 긴밀히 협력했으며 발생 당일 범인은 검거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 당국자는 “우리 국민의 안전도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현지 교민 등에 따르면 전날 필리핀 세부의 한 주택가에서 30대 남성이 우리 교민 자녀를 대형 여행 가방에 넣어 납치했다.

이 남성이 아이를 납치한 뒤 차량으로 이동하는 모습은 인근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아이의 부친은 범인이 미리 집에 들어와 대기하고 있다가 준비했던 캐리어에 아이를 넣고 도주했다고 설명했다.

아이의 납치 소식을 전해 들은 교민들은 SNS를 통해 납치 사실과 차량 번호 등을 알렸다.

또 신고를 접수한 한국 공관은 현지 경찰과 공조해 차량을 수배해 범인을 체포했다.

범행 7시간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온 아이는 다친 곳은 없으나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아동 가족은 대사관 측에 “신고 즉시 신속하게 대응해 아이가 무사히 돌아왔다”며 감사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 세부의 바다 전경 / Aleksandar Todorovic-shutterstock.com

해당 소식을 접한 국내 네티즌들은 안도의 한숨을 쉬면서도 경각심을 늦추지 않았다.

네티즌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등에 “진짜 다행이다”, “필리핀에 한국인들 많이 놀러 가는데”, “너무 무섭다”, “영화가 아니라 현실”, “대낮에 납치. 진짜 위험하다”, “무사하다니 천만다행” 등 댓글을 남겼다.

+1
3
+1
0
+1
0
+1
2
+1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