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서 남중생들이 동급 여학생 추행하는 영상이 SNS에 유포됐다 (+고소장)

457

광주에서 남중생들이 또래 여학생을 추행하는 듯한 영상이 SNS에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1일 뉴스1, 광주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남중생들이 여중생을 추행하고 관련 영상을 SNS에 유포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됐다.

조사 결과 해당 동영상에는 남자 중학생 2명이 여학생 1명의 몸을 만지는 등 추행 장면이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동영상은 최근 촬영됐으며 SNS를 통해 일부 공유된 것으로 확인됐다.

울고있는 여성, 손 자료 사진 / chaiyapruek youprasert, Onlyshaynestockphoto-shuttesrtock.com

경찰 관계자는 “가해자로 지목된 남학생들, 피해자 여학생 모두 미성년자”라며 “일정을 조율해 조사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건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KBC광주방송은 이날 관련 내용을 보도하며 피해 여중생 아버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피해 여중생의 아버지는 “(추행) 동영상을 본 순간 정말 숨이 안 쉬어지고, 머리도 하얘졌다”며 “영상을 찍은 학생에게 ‘왜 찍었니’ 했더니 ‘그냥요’라고 하더라. 이걸 왜 SNS에 올렸냐고 하니까 그 애는 참 뻔뻔하게도 ‘심심해서 그랬다’고 그러더라”고 기막혀했다.

또 가해 중학생들과 그 부모들 중 일부가 도리어 자신의 딸을 학교폭력으로 신고하기까지 했다고 밝혔다.

피해 여중생 아버지는 “가해 학생 부모가 ‘자기 아이는 기억을 못 하는 ADHD’라고 말했다. 또 현장에서 자기 아들이 아닌 상대방 아들에게 뒤집어 씌우려는 모습도 많이 보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저희 딸을 무고죄, 허위 유포 죄로 학폭으로 신고했다는 말을 듣고 너무 화가 나고 떨렸다”고 울분을 토했다.

광주시교육청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가해 학생들에게 피해 학생에 대한 접근 금지 조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