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들기 전 갑자기 쓰러진 24세 해금 연주자, 3명에게 생명 나누고 하늘로 떠났다

1002

지난달 갑자기 쓰러진 24세 해금 연주자가 3명에게 새 새명을 나누고 세상을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이지현(24) 씨가 지난달 30일 건양대병원에서 간과 좌우 신장을 기증한 후 숨을 거뒀다고 10일 밝혔다.

3명에게 새 생명 나누고 세상 떠난 해금 연주자 이지현 씨 /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연합뉴스

앞서 이 씨는 지난달 5일 일을 마치고 잠자리를 준비하다 갑자기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그는 급히 병원에 옮겨져 치료 받았으나, 결국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가 됐다.

이 씨는 중앙대 예술대학원에서 석사 과정을 밟으며 해금 연주자로 활동했다. 그는 고등학교 때 드라마 ‘추노’에 나온 해금 연주를 듣고 국악에 관심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 씨는 해금을 늦게 시작한 만큼 남들보다 2~3배 더 노력했고, 목원대 한국음악과에 진학했다. 이 씨는 많은 사람에게 국악과 해금을 알리고 싶은 꿈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국화를 들고 있는 손 자료 사진 / Xiuxia Huang-shutterstock.com

이 씨 부모는 딸의 일부가 살아있다는 것이 가족에게 위안이 될 것 같다고 판단, 장기 기증을 결심했다. 또 딸이 마지막 길에 생명을 살리는 숭고한 일을 하면 좋을 것 같다며 동의했다.

이 씨의 언니는 동생에게 마지막 인사도 전했다. 그는 “지현아. 작년에 갔던 가족여행과 가족사진을 찍으며 행복해 하던 순간이 아직도 생각나. 너와 함께한 추억을 평생 가지고 살아갈게. 다음 생애에도 가족으로 오래 오래 함께 지내자”라며 먹먹한 마음을 드러냈다.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