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카눈 위력, 늦은 오후 들어서 급속하게 약해질 듯

275

태풍 카눈이 10일 늦은 오후부터 급속하게 약화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에 발표한 태풍정보에서 이처럼 밝혔다.

기상청이 발표한 태풍 진로와 위력은 다음과 같다.

기상청이 10일 오전 10시에 발표한 태풍 예상 진로와 위력. / 기상청 제공

오전 9시에 시속 115㎞인 카눈의 최대풍속이 낮 12시 104㎞, 오후 3시 104㎞, 오후 6시 86㎞, 오후 9시 86㎞, 밤 12시 72㎞로 약화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다음날 상황도 비슷하다. 오전 3시 72㎞인 최대풍속이 오전 6시 68㎞, 오전 9시 65㎞로 약화한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은 10일 오전 11시 카눈이 경남 밀양시 남남서쪽 약 20km 육상(35.3N, 128.7E)에서 시속 31㎞로 북진 중이라고 밝혔다. 중심기압은 98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은 시속 104㎞다.

태풍 중심과의 거리는 대구가 60㎞, 울산이 60㎞, 안동이 140㎞, 충주가 200㎞다.

시간대별 태풍 위력 / 기상청 제공

기상청은 카눈이 북진해 경상도와 충북, 경기동부를 지나 북한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태풍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강원영동과 경북권, 경남권동부를 중심으로 시간당 30~60㎜의 매우 강한 비가, 그 밖의 지역에 시간당 10~3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남해안과 제주도, 경상권동해안을 중심으로 최대순간풍속 108km/h(30m/s) 내외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

전날부터 오전 11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양산상북이 333.5㎜, 북창원이 331.8㎜, 궁촌(삼척)이 295.5㎜, 삼동(울주)이 295.0㎜, 토함산(경주)이 292.0㎜다.

오전 11시 최대순간풍속(시속 기준)은 가덕도(부산)가 126㎞, 매물도가 123㎞, 명사(거제)가 108㎞, 계룡산(계룡)이 107㎞다.

기상청은 “내일(11일) 오전까지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고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고, 너울과 함께 해안지역에 매우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겠다”라면서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했다.

제6호 태풍 카눈이 한반도에 상륙한 10일 오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에서 소방대원들이 흘러내려온 주변 잡목과 토사를 제거하고 있다. (소방청 제공)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