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 탈선시킬 정도라는 태풍 카눈, 미리 보는 ‘실험 영상’

1151

태풍 카눈 위력을 간접적으로 체험해볼 수 있는 영상이 떴다.

9일 JTBC 뉴스룸은 카눈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 영상에서 키 166cm에 몸무게 50kg인 여기자가 강력한 태풍을 맞닥뜨렸을 때 어떻게 되는지 실험에 나섰다.

이하 JTBC ‘뉴스룸’

기자가 초속 10m의 바람 앞에 서자 실험이 시작되자마자 우산이 뒤집혀버렸다. 비까지 퍼붓자 앞을 보기는 힘들어졌다.

바람은 초속 20m로 더 심해졌다. 이는 강도 ‘약’의 소형 태풍급 바람이다. 이번에는 우산을 든 상태로는 앞으로 나가는 게 불가능해졌다.


다음은 초속 25m의 바람이 불었다. 강도 ‘중’의 중형 태풍급이다. 그러자 한발짝도 떼기가 어려워졌다. 아예 걷는 것 자체가 힘들어진 것이다. 기자는 “바람소리는 마치 굉음처럼 울려퍼지고 다른 소리는 들리질 않는다”라고 밝혔다. 앞도 안 보이고 고개를 들 수도 없는 상태였다. 제대로 서 있는 것조차 엄청난 힘이 필요했다. 결국 기자는 “악!”하고 외마디 비명을 지르더니 “못하겠다”며 물러났다.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관계자가 북상하고 있는 태풍 ‘카눈’의 예상경로를 살펴보고 있다. / 뉴스1

문제는 태풍 카눈은 강도 ‘강’의 대형 태풍이란 것이다. 전국 각지에서 긴장할 수밖에 없는 상항이다. 기차를 탈선시킬 수도 있는 위력을 가졌단 예보에 코레일은 일부 기차 운행을 변경했다.

전문가는 이 정도의 강한 태풍이 올 땐 가급적 안전한 실내에 머물러야 한다고 조언했다.

태풍 ‘카눈’이 북상 중인 9일 경북 예천군 감천면 벌방리에서 산사태 피해를 본 주민이 부서진 문을 종이상자로 막아보고 있다. / 연합뉴스

함은구 한국열린사이버대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부착상태가 안 좋은 것들은 결박을 더 견고하게 해야 합니다. 진동에 의해서 창문이 깨지기 때문에 창문틀에 우유갑이라든가 종이를 껴서 유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