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이 “왜 새벽에 집에 들어오느냐”며 혼내는 어머니를 흉기로 살해했다

306

어머니를 살해한 아들이 영장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0일 술에 취해 집에 늦게 들어왔다며 혼내는 어머니를 살해한 혐의로 대학생 이모(19)씨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3일 오전 2시40분께 서울 영등포구 집에서 50대 어머니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를 받는다.

당시 집에 있던 가족이 오전 2시50분께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경찰이 함께 출동해 만취한 이씨를 오전 3시5분께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이씨는 이튿날 구속됐다.

이씨는 범행 당일 술에 취해 늦게 귀가했다는 이유로 빗자루 등으로 여러 차례 맞았고 이에 반항하는 과정에서 어머니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어머니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존속살해 혐의) 대학생 이모 씨가 4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