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속상하다”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간담회서 이재명이 들은 말

16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식적인 자리에서 학생들 포함 시민들로부터 쓴소리를 들었다.

8일 국회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불법 해양투기 저지를 위한 아동 청소년 양육자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어린 학생들은 이재명 대표에게 각자의 의견을 전했다.

간담회 현장 / 이하 뉴스1

제주 청소년 지구평화 단체 활동가라는 고등학교 1학년 정근효 군은“국회는 이재명 특검 찬성 반대, 김건희 (여사) 이야기를 하는 기구가 아니다”라며 “노동자, 기후위기 피해로 고통받는 이들, 극심한 교육환경에 자살하는 학생보다 이재명 특검, 김건희 조사가 죽을 만큼 중요한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민주당을 욕하는 현수막, 민주당은 국민의힘을 욕하는 현수막을 다는 게 부끄럽지도 않은가”라고 비판했다.

초등학교 1학년 김한나 양은“제일 싫은 건 우리나라 대통령이 핵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는 걸 찬성했다는 것”이라며 “저는 핵발전소보다 더 무서운 말을 써야 한다고 생각한다. 경주 월성에 사는 5살 동생도 피폭됐다. 너무 속상하다”고 말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어린이와 악수를 나누는 이재명 대표

성인도 목소리를 냈다. ‘정치하는 엄마들’ 소속 김정덕 씨는 강원도 특별법에 대해 “환경영향평가 권한을 도지사가 가져가게 하는 무책임한 법”이라고 주장했다. 김 씨는 “탈석탄법은 만들어지지 않고 있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이야기를 들은 이 대표는 “핵 문제를 포함해 환경보존문제에 대한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며 “(다만) 당장 시급한, 장기적으로 미래 세대에 피해 끼칠 게 분명한 핵 오염수 배출 문제에 총력 단결해 대책을 강구하고 저지할 때”라고 답했다.

간담회에선 더불어민주당조차 예상 못한 ‘돌발 발언’이 나왔다.

간담회가 종료된 후 더불어민주당은“참석 단체에서 먼저 후쿠시마 이슈와 관련해 자신들의 목소리도 들어달라고 연락이 와서 일정을 잡게 된 것”이라며 “참석자 발언은 우리도 통제할 수가 없어 당황스러웠다”는 입장을 전했다.

국민의힘 황규환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 대표가 휴가 기간 궁리한 것이, 미래 세대를 정쟁과 선전·선동에 앞세우는 것이었나. 어른으로서 참 부끄럽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