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계 돌연변이?…이번 태풍 카눈이 정말 심상찮은 이유

249

제6호 태풍 카눈이 다른 태풍과 달리 특이한 양상을 띠고 있어 그 이유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제6호 태풍 ‘카눈’이 북상 중인 8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앞바다에 거센 파도가 치고 있다. / 이하 뉴스1

9일 기준 태풍 카눈이 일본 가고시마 남서쪽 약 14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4km의 속도로 한반도를 향해 접근하고 있다. 태풍 카눈은 오는 10일 오전 남해안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9일 오전 3시 기준 태풍 카눈은 중심기압 970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시속 126km, 강풍 반경 350km의 강한 세력으로 북서진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카눈의 강도는 10일 오전 3시까지 계속 강하다가 10일 오후 3시부터 세력이 약해진다.

현재 가장 이목이 쏠리고 있는 건 태풍 카눈의 특징이다. 태풍은 원래 내륙 지방을 지나면 세력이 약해지기 마련이지만 카눈은 조금 다르다.

카눈은 일본 가고시마 내륙과 부딪히면서도 예상과 달리 세력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태풍의 에너지원인 따뜻한 바다 때문이다.

현재 가고시마 서쪽 해상은 해수 온도가 28도, 대한해협은 29도다. 대한해협의 해수 온도는 평년보다 무려 2도나 높다. 보통 26도 이상의 조건에서 발생하는 태풍에 이는 좋은 조건으로 작용한다.

기상청이 9일 오전 4시에 발표한 태풍 카눈의 예상 경로 / 기상청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카눈은 오는 10일 오전 3시 통영 남쪽 약 120km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65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시속 133km, 강풍반경 340km의 강한 세력으로 북진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오는 10일 오후 3시엔 청주 남동쪽 약 20km 부근 육상에서 중심기압 975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시속 115km, 강풍반경 300km의 중간 세력으로 북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