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8일)부터 태풍 카눈의 간접영향권에 드는 지역을 알려드립니다

188

제6호 태풍 ‘카눈’의 영향으로 8일 강원 영동, 경북 북부 동해안 제주에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소나기 자료 사진 / 이하 뉴스1

7일 뉴스1에 따르면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 제주에는 제6호 태풍 카눈 북상 등의 영향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8일까지 강원 영동에 30~80㎜(많은 곳 100㎜ 이상) 경북 북부 동해안에 5~60㎜, 울릉도·독도에 5~20㎜, 제주에 5~40㎜의 비가 예보됐다.

이외 일부 지역에서는 소나기가 예보됐다. 경기 남동부와 강원 남부 내륙, 대구와 경북 동부(북부 동해안 제외), 부산과 울산, 경남 동부에 5~40㎜, 전라권(많은 곳 광주, 전남 전북 내륙 100㎜ 이상)과 경북 서부 내륙, 경남 서부에 5~60㎜의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또한 비나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전라권 시간당 30~6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태풍 카눈의 접근으로 해상에선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보인다. 8일에는 남해와 제주 먼바다를 중심으로 시속 35~65㎞의 강한 바람이 불면서 1.5~4.0m의 높은 물결이 일겠다.

아침에는 서해안과 내륙, 강원 영동에 가시거리 1㎞ 미만의 짙은 안개 끼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기온은 26~37도로 예보됐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7도 △인천 26도 △춘천 24도 △강릉 25도 △대전 26도 △대구 26도 △전주 26도 △광주 26도 △부산 27도 △제주 27도다.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35도 △인천 35도 △춘천 32도 △강릉 28도 △대전 35도 △대구 34도 △전주 36도 △광주 37도 △부산 34도 △제주 33도다.

체감온도는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35도 이상 올라 매우 무더운 곳이 많겠다.

환경부에 따르면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이 예상된다.

7일 오전 9시 기준 천리안위성 2A호에 관측한 태풍 카눈 모습이다. / 기상청 제공 = 뉴스1

한편 카눈은 7일 오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동북동쪽 약 350㎞ 해상에서 동쪽으로 시속 3㎞로 이동 중이다. 카눈의 중심 기압은 970h㎩, 최대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로 강도는 ‘강’이다. 강도분류상 강(최대풍속 초속 33~44m)은 기차를 탈선시킬 수도 있는 위력인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