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또 사고 쳤다… 귀에 꽃으면 ‘꿀잠’ 잘 수 있는 이어폰 출시 (ft. 가격)

16537
LG전자의 마인드 웰니스 솔루션 ‘브리즈(brid.zzz). / 이하 사진=LG전자 제공

※ 광고용으로 작성하지 않았습니다.

LG전자는 실험적인 제품을 자주 내놓기로 유명한 회사다. 혈중 알코올농도를 잴 수 있는 휴대폰인 ‘음주측정폰’, 혈당 측정기를 내장한 휴대폰 ‘당뇨폰’을 내놓기도 했다. 아예 실험적이고 혁신적인 제품을 만드는 조직인 ‘LG 랩스(Labs)’를 조직하기도 했다. LG 랩스가 첫 제품을 내놨다. 귀에 꽂고만 있어도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꿀잠’을 잘 수 있는 제품이란 점에서 주목을 모은다. 스트레스나 불면에 시달리는 고객을 위한 마인드 웰니스 솔루션 ‘브리즈(brid.zzz)가 그것이다.

브리즈는 실시간으로 사용자의 뇌파를 측정, 조절을 유도하는 콘텐츠를 제공해 안정적인 컨디션을 만들어 주는 마인드 웰니스 솔루션이다. 고객에게 산들바람(breeze) 같은 상쾌함을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은 이름이다. LG전자는 올해 초 미국에서 열린 ’CES 2023‘에서 수면케어 솔루션으로 브리즈를 최초 공개한 뒤 제품 업데이트 과정에서 마인드 웰니스 솔루션으로 확장했다.

브리즈는 뇌파를 측정할 수 있도록 귀 모양에 맞춰 인체공학적으로 디자인한 무선 이어셋과 뇌파 조절 유도 콘텐츠를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으로 구성돼 있다.

차별화된 뇌파 감지 기술을 기반으로 뇌파를 실시간 모니터링해 사용자 상태를 측정하고, 스마트폰에 기록된 생활 데이터와 연계해 안정과 숙면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사용 데이터가 축적될수록 더욱 개인화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한다.

브리즈에는 좌뇌와 우뇌에 각각 들려주는 주파수의 차이를 이용해 상황에 맞는 적절한 뇌파를 유도하는 뇌파동조 원리가 적용됐다. 예를 들어 깊은 수면 상태에 해당하는 2Hz 대역의 뇌파를 유도하기 위해 왼쪽 귀와 오른쪽 귀에 2Hz 주파수 차이가 나는 소리를 들려주는 식이다.

특히 고정된 주파수를 반복해 들려주는 스태틱 바이노럴 비트(Static Binaural Beat)와 함께 LG전자가 자체 연구개발한 다이내믹 바이노럴 비트(Dynamic Binaural Beat)를 제공한다. 실시간으로 바뀌는 사용자의 상태에 맞는 적절한 주파수 소리로 안정, 숙면에 적합한 뇌파를 유도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애플리케이션은 ’마인드케어‘와 ’슬립케어‘ 모드로 나뉜다. 필요 모드에 따라 안정 및 숙면을 유도하는 주파수의 소리, 또 이와 함께 들을 수 있는 90여종의 콘텐츠가 구비돼 있다. 루시드폴 등 국내외 아티스트들이 작곡한 자장가, ASMR 사운드 등이다.

업무, 학업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을 때 ’마인드케어‘ 모드를 활성화하면 심리적 안정 상태를 나타내는 알파파를 유도하는 사운드와 호흡 가이드로 긴장, 불안 상태를 이완할 수 있다. 브리즈는 긴장·불안 등으로 사용자의 심리상태를 세분화해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한다.

’슬립케어‘ 모드는 수면 상태에 나타나는 세타파와 델타파를 유도해 깊은 잠에 들도록 도와 준다. ▲비 내리는 숲 속 풀벌레 소리 ▲졸졸 흐르는 숲 속의 작은 시냇물 ▲비 오는 늦은 밤 골목길 등 취향에 맞는 분위기도 고를 수 있다. 수면 상황을 확인할 수 있는 그래프도 보여준다.

LG전자는 앞서 고려대학교, 분당서울대병원과 각각 임상실험을 진행해 이 같은 효과를 확인했다. 브리즈 착용 시 스트레스 호르몬으로 불리는 코르티솔 측정치가 유의미하게 감소하고, 잠들기까지 걸리는 시간·수면 중 깬 시간 등이 감소하는 것이 확인됐다고 회사는 밝혔다.

LG전자 온라인브랜드샵(OBS)에서 판다. 가격은 44만원대(출하가 기준). LG 랩스 회원으로 가입하면 39만 9000원에 살 수 있다.


+1
41
+1
4
+1
4
+1
4
+1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