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전국 다시 장맛비…수도권 최대 150㎜ 이상 퍼붓는다

142

토요일인 22일 제주에서 다시 내리기 시작할 장맛비는 일요일인 23일까지 수도권에 최대 150㎜, 충청권 120㎜, 전라권·경상권에 100㎜가 내리겠다. 일부 지역에서는 시간당 30~6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수 있어서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20일 2명이 실종된 경북도 예천군 감천면 벌방리는 마을 응급복구와 실종자 수색으로 부산하다. / News1
20일 2명이 실종된 경북도 예천군 감천면 벌방리는 마을 응급복구와 실종자 수색으로 부산하다. / News1

장맛비는 잠시 그쳤다가 수요일인 26일 다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막바지 장맛비는 21일 제주에서 다시 장맛비가 시작돼 22일 오전 0~6시 전남 해안, 낮 12시~오후 3시 남부 지방, 낮 12시~오후 6시에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23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서해5도에 50~100㎜(많은 곳 경기 북부 150㎜ 이상), 강원 내륙·산지에 30~80㎜(많은 곳 강원 내륙 100㎜ 이상), 강원 동해안 5~20㎜다.

앞서 많은 비가 내렸던 대전과 세종, 충남에는 30~80㎜(많은 곳 충남 북부, 충남 남부 서해안 120㎜ 이상), 충북 중·북부에 20~60㎜, 충북 남부 10~40㎜가 예보됐다.

전라권에서는 광주와 전남, 전북 서부에 30~80㎜(많은 곳 전남 해안 120㎜ 이상, 전북 서해안 100㎜ 이상), 전북 동부에 20~60㎜이 예상된다.

경상권에서는 경남 서부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 30~80㎜(많은 곳 100㎜ 이상), 부산과 울산, 경남 중부 남해안, 경남 내륙, 경북 북부에 20~60㎜, 대구와 경북 남부, 울릉도·독도에 10~40㎜가 내리겠다.

제주에서는 30~80㎜(많은 곳 남부, 산지 150㎜ 이상)의 장맛비가 예보됐다.

22일 오후~23일 밤 강수 모식도(기상청 제공) © 뉴스1
22일 오후~23일 밤 강수 모식도(기상청 제공) © 뉴스1

강수 집중 시간대를 보면 수도권은 22일 늦은 밤부터 23일 낮 사이 시간당 30~6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수 있다.

강원권에선 23일 새벽부터 23일 오전 사이, 충청권에선 대전과 충남은 22일 밤부터 23일 아침 사이, 충북은 23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그밖의 충청권은 23일 저녁부터 24일 새벽 사이에 시간당 30㎜ 안팎의 비가 내리겠다.

전라권에선 해안을 중심으로 22일 오전부터 낮까지 시간당 30~60㎜의 집중호우가 퍼붓겠다. 전북 서해안에는 23일 아침부터 낮 사이, 그밖의 전라권은 23일 밤부터 24일 오전 사이에 시간당 30㎜의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23일 밤~24일 강수 모식도(기상청 제공) © 뉴스1
23일 밤~24일 강수 모식도(기상청 제공) © 뉴스1

경상권은 지리산 부근은 22일 밤부터 24일 오전 사이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고, 경남 서부 남해안은 22일 밤부터 23일 오전 사이, 부산과 경남 남해안, 대구, 경북에는 23일 밤부터 24일 오전까지 많은 비가 집중되겠다.

제주에서는 22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24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장맛비가 집중되겠다.

이번 장맛비는 동고서저의 기압배치 때문에 남북으로 긴 강수대가 특징이다.

한편 이번 장맛비가 북한에도 많은 비를 내릴 것으로 예보되며 수도권과 접경지대에는 적절한 대비가 필요하다. 박정민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한탄강과 임진강 주변에서 야외활동을 할 경우에는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흘 가량 장맛비를 뿌린 정체전선은 일시적으로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다음주 수요일인 26일쯤 중국에서 다시 활성화돼 장맛비를 뿌릴 가능성이 있다.

이날 발생한 제5호 태풍 독수리의 기압계 영향 여부는 아직 불확실하다. 박 예보분석관은 “독수리가 이제 막 발달하기 시작했기 때문에 예측 신뢰성을 담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