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세 30% 절감 가능”… 누구나 가능한 에너지 절약 비법

1689

정부가 5월 전기와 가스요금 인상 폭을 확정했다.

4인 기준 월 전기요금은 약 3,000원, 가스요금은 약 4,400원 올랐다. 냉방용 전력 소비가 늘어나는 올여름 전기요금 부담이 더 커질 전망이다.

셔터스톡

그래서 준비했다.

꽂기만 하면 전기요금을 최대 30% 절감할 수 있는 국민템 ‘퓨리앤코 전기절감기’를 소개한다. 전기 콘센트에 꽂기만 하면, 그 공간의 전체 전기 사용량을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전자기기로 한 번 설치하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바로가기)


오래된 가전제품과 함께 사용 시 탁월

퓨리앤코 전기절감기는 국내에서 생산되는 제품으로, 3개월 사용 후에 효과가 없을 시에는 환불하는 파격적인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본 제품은 전기요금 절감은 물론 가전제품 발열 현상을 줄이거나 조명 등의 밝기를 더 밝게 만드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특히 오래된 가전제품 근처, 고택 등에서 사용할 시 최대 30%까지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에어컨, 냉장고, 정수기, TV, 세탁기 등의 가전제품 근처에서 사용하면 효능을 볼 수 있으며 전기 사용량이 많은 여름에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다만 전기히터, 전기보빈난로 등 코일을 사용하는 제품의 경우에는 효과가 미비할 수 있다. (바로가기)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제품

본 제품은 1년 이상의 철저한 검증과 테스트를 거쳐 제조된 전기절감기로, 한 번 설치 시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본체의 크기가 작은 편이기에, 벽면 콘센트는 물론 멀티탭에도 쉽게 꽂을 수 있다. 평균 전기 사용량이 500kWh 이하인 경에는 1대만 사용해도 괜찮으며, 그 이상일 경우에는 두 대를 사용하기를 권장한다.

실제 한 달간 전기절감기 사용해 전년 동월과 당월 전력 사용량을 비교해 본 결과, 전년 동월 사용량 대비 55kwh의 절감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15,158원 절약)



여름철 전기 사용량이 많은 계절에는 6개월(월 400kwh 이상)정도만 사용해도 전기세 절감 효과로 절감기 구매 비용을 모두 차감할 수 있다. (바로가기)

구매자들은 “효과가 기대 이상으로 좋습니다”, “전기세 많이 나오는 집일수록 효과 체감될 것 같아요”, “전달이랑 비교하면 확실히 덜 나옴”, “반영구로 사용할 수 있는 거니 오래오래 껴둘수록 이득입니다”, “처음 투자 비용은 비싸다고 느껴졌는데 전기세 감소하는 거 보니 전혀 비싸지 않아요. 5개월이면 본전 뽑을 듯” 등 후기를 남겼다.



‘퓨리앤코 전기절감기’는 현재 온라인몰 택샵에서 국내 최저가 89,000원, 무료배송에 구매 가능하다. 첫 구매 3천원 쿠폰 적용 시 86,000원이다. 부디 전기절감기로 전기요금 폭탄에 대한 우려를 조금이나마 덜 수 있기를 바란다.


+1
0
+1
0
+1
2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