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 앞두고 집에서 쓰러진 고려대 4학년, 6명에게 ‘새 희망’ 선물

988

졸업을 앞두고 세상을 떠난 대학생이 6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했다.

지난 13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27일 서울아산병원에서 24세인 이주용 씨가 심장, 폐장, 간장, 좌·우 신장, 췌장, 좌·우 안구를 기증했다고 밝혔다.

이 씨는 고려대 4학년 1학기 마지막 시험을 끝내고 귀가해 가족과 식사를 마친 뒤 방으로 들어가다가 쓰러졌다.

고 이주용 씨 / 이하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이 씨는 동생의 신고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에 빠졌다.

이 씨의 가족은 ‘다시는 깨어날 수 없다’는 의료진의 진단을 듣고 아들이 어디선가 살아 숨 쉬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증을 결심했다. 이 씨의 가족은 오랜 기간 신장 투석을 받고 있는 이 씨의 외할머니를 돌보면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의 심정을 잘 헤아리고 있었다고 한다.

가족은 “주용이가 쓰러진 날, 몇 차례 위기가 있었는데 기증하는 순간까지 견뎌준 것이 존경스럽고 고마운 일”이라고 했다.


이 씨가 기증을 위해 이송된다는 소식을 들은 20여 명의 친구들은 병원에서 손을 흔들며 이 씨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이 씨의 어머니는 “주용아, 정말 너무 보고 싶고 그리워. 매일 아침 네 방을 보면 아직 잠들어 있을 거 같고, 함께 있는 것 같아. 엄마가 못 지켜준 거 미안하고, 떠나는 순간은 네가 원하는 대로 된 거라고 생각해. 우리 주용이 너무 사랑하는 거 알지? 주용이가 엄마 우는 거 싫어하는지 아는데, 조금만 울 테니 이해해 줘. 사랑해 주용아”라고 말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vchal-Shutterstock.com

이 씨의 기증 과정을 담당한 조아름 코디네이터는 “짧은 시간이지만 이주용 님을 사랑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 알게 되었고, 이토록 깊은 사랑을 받는 사람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며 “이러한 사랑이 새 삶을 살게 되는 수혜자에게도 전해지길 바라며 숭고한 생명 나눔이 잘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3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