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전문 변호사가 밝힌 바람피우는 배우자들의 가장 큰 특징 (+영상)

14379

바람피우는 배우자들의 가장 큰 특징이 알려졌다.

해당 장면은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나왔다. 이날 게스트로 이혼 전문 변호사 박지훈, 양나래가 참여했다.

이날 외도에 대해 대화를 나누던 중, MC 김종국은 “바람피우는 배우자들의 특징이 있냐”고 물었다. 김숙은 “잡아내야지!”라며 거들었다.

박 변호사는 “가장 강력한 건 휴대전화 같다”며 “휴대전화를 몸에 붙이고 다닌다”고 설명했다. 양 변호사는 “그리고 생활에서 미묘하게 달라지는 것들이 있다”면서 “보통 남편에게 쓰레기 분리수거를 부탁하는데 대부분 엄청 귀찮아한다. 그런데 바람을 피우는 남자들은 오히려 ‘분리수거할 거 없냐’면서 자진해서 분리수거를 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김종국은 “이를 보시는 시청자분들 중에 분리수거만 열심히 하시는 성실한 분들이 계실 수도 있지 않냐”며 웃음을 터뜨렸다. 그러자 김숙은 “그런 분들은 분리수거를 한 이후에 빠른 귀가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 변호사도 “그렇다고 해서 다 배우자를 의심하라는 게 아니다. 약간 평소와 다를 때는 의심해야 한다”며 “또 하나는 속옷에 집착을 하는 게 있다. 사실 중년 배우자 같은 경우 보통은 마트에서 묶음 팬티를 사다 주면 그냥 입는다. 그런데 갑자기 어느 날부터 보여주기식 브랜드 팬티를 고집하거나 직접 용돈으로 사 입는다면 의심해 봐야 한다”고 발언했다.

바람피우는 배우자들의 가장 큰 특징 언급하는 장면 / 이하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미묘하게 일상에서 달라진다는 행동들
자진해서 분리수거를 한다는 양 변호사
또 속옷에 집착한다고 말하는 양 변호사

다음은 해당 발언이 담긴 방송 영상이다.


+1
8
+1
7
+1
4
+1
2
+1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