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왔는데 돈이 없어서” 임신부 가방 빼앗은 30대 한국인 남성, 알고 보니 혐의만…

265

한국이 아닌 일본에서 한 한국인 30대 남성이 임신부를 칼로 위협하고 가방을 빼앗은 혐의로 체포됐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임신부 자료 사진이다. / PR Image Factory-shutterstock.com

일본 간사이TV는 “한국 국적의 A(32)씨가 강도치상 혐의로 체포됐다”며 “A씨는 일본 방문 직후 일주일 만에 11건의 사건에 관여한 혐의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부터 오사카부 도요나카시에서 임신 중인 여성에게 다가가 일본어로 말을 건 뒤, 칼로 위협해 현금 5만 엔(약 46만 원)이 든 가방을 빼앗은 혐의를 받는다.

피해 여성은 A씨로 인해 바닥에 넘어져 타박상 등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매체는 “A씨가 일본에서 여중생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체포된 이력이 있다”고 덧붙였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같은 달 오사카부 내 길거리에서 20대 여성에게 다가가 15분간 총 3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A씨는 “실례합니다. 역 있나요” 등 어설픈 일본어를 사용하며 상대방의 신체를 동의 없이 만졌고, 여중생의 옷 속으로 손을 넣는 등 성추행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절도 자료 사진이다. / AnnGaysorn-shutterstock.com

A씨의 범행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A씨는 성추행을 저지른 날로부터 3일 후 60대 여성의 가방을 훔쳐 절도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다. 이후 A씨는 경찰조사를 받던 중 성추행 사건에도 관여한 사실이 드러났다.

요미우리 TV에 따르면 당시 A씨는 가방 절도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관광 목적으로 일본에 온 A씨는 “무직이라 돈이 필요해졌고 여성의 가방이라면 훔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성 3명을 성추행한 혐의에 대해서는 묵비권을 행사했다고 알려졌다.

해당 사건은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 올라와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누리꾼들은 “나라 망신이다”, “일본법으로 처벌 제대로 해주세요”, “진짜 가지가지 한다”, “현지에서 신상 밝히고 벌 받자”, “한국 오지 마라” 등 댓글을 남기며 공분했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