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고기 세트 600g’이 고기 무게인 줄 알았는데… 카톡 선물 대참사 (실제 사진)

437

‘카카오톡 선물하기’ 입점 업체 중 일부가 소고기 세트를 팔면서 소스 무게를 세트 무게에 포함해 논란이 일고 있다. 고기 양이 더 많은 것처럼 눈속임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카카오톡 선물하기 대참사… 제가 예민한가요?’란 제목의 게시물이 최근 네이트판에 올라왔다. 글쓴이는 카카오톡 선물하기를 통해 최근 수입 소고기 세트를 선물받았다고 했다.

글쓴이가 받은 선물은 ‘프리미엄 소고기 모듬구이 세트 600g’이었다. 가격은 3만2900원. 갈비살 세트 1팩, 부채살·살치살·목등심 세트 1팩으로 구성된 제품이었다.

이하 사진=네이트판

그런데 희한한 일이 벌어졌다. 받고 보니 고기 양이 500g에 불과했던 것. 갈비살 세트 1팩의 무게가 200g이고, 부채살·살치살·목등심 세트 1팩의 무게가 300g이었다.

글쓴이는 뭐가 잘못됐는지 확인하기 위해 카카오톡 선물하기에 방문했다. 알고 보니 선물받은 제품의 정확한 명칭은 ‘프리미엄 소고기 모듬구이 세트 600g(소갈비살+부채살+살치살+소목등심+고기소스)’이었고, 이 제품엔 무게가 100g인 고기소스가 포함돼 있었다. 세트 이름의 끝에 ‘고기소스’를 슬며시 얹어 이용자들을 현혹했던 것이었다. 글쓴이에 따르면 제품 상세 페이지를 확인해야 소스 무게가 100g이란 점을 확인할 수 있다.

글쓴이는 “의도하고 이렇게 판매하는 것 같아서 속상하다”라면서 누리꾼들에게 “고기 무게가 600g일 거라고 생각하는 내가 이상한 것인가. 진짜 당황스럽다. 내가 예민한 것인가”라고 물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이 일제히 분개하고 나섰다. “예민한 거 아니다. 낚시질 진짜 대단하다. 얼핏 보면 모르지”, “누가 소스를 고기 무게에 추가해”, “신고 못하나”, “이건 정말 몰랐다”, “어처구니가 없다. 선물받았을 때 당연히 모두 고기 무게인 줄 알았다” 등의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항의하기 위해 카카오톡 선물하기 상담센터에 전화를 걸었다는 누리꾼도 있었다.

비슷한 경험담을 소개한 누리꾼도 등장했다. 한 누리꾼은 “가끔 아는 언니나 동생들한테 (고기 세트를) 보내주는데 소스가 (무게에) 포함돼 있다고는 상상도 못했다”라고 말했다.

카카오톡 선물하기 로고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