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랐죠? 긁힌 건 괜찮으니…” 외제차 주인이 가해 차량 그냥 보내준 훈훈한 이유

322

자신의 차를 긁은 여성을 용서하며 그냥 보낸 외제차 주인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글 작성자가 긁은 외체차 상황 / 이하 모 맘카페

최근 한 맘카페에는 ‘감동 준 차주분을 만났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 A씨는 “모임 후 주차장에서 나오는데 옆에 있는 외제차를 긁은 것 같아 확인해 보니까 전에 있던 흠집을 긁은 것 같더라. 가슴이 철렁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A씨는 곧바로 차주에게 연락해 “주차하다 좀 긁힌 것 같다”라고 말했으나 돌아온 답은 “제가 예배 중이다. 괜찮다. 크게 문제없으면 그냥 가셔도 된다”라는 쿨한 메시지였다.

그런데도 불안했던 A씨는 “차 확인해 주시면 안 되냐”라고 전화로 묻자 차주는 “운전하다 보면 긁을 수 있다. 바퀴 돌아가죠? 바퀴 이상 없으면 그냥 가시라”라고 안심시켰다.

차 긁은 당시 외제차 차주와 글 작성자가 주고받은 메시지

A씨는 “차주 반응에 놀랐지만 예배 끝나고 확인하고 연락 달라고 했다”라며 “한참 뒤 문자가 왔는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너무 감동적이더라. 세상에 참 좋은 분들이 많은 것 같아 저도 많이 배운다”라고 차주에게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차주는 “많이 놀라셨죠? 괜찮으시죠? 스크래치는 새로 생긴 거다. 제 차는 올해 4월 중순 앞 범퍼를 같은 아파트 입주민이 심하게 박아서 수리받고 5월 초에 나왔다”라며 “약간 긁힌 것은 개의치 않으니 그냥 타도 상관없다. 바퀴나 범퍼가 떨어진 것이 아니면”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 생각에 나중에 A씨 차를 누군가 혹시 살짝 긁으면 상황에 따라 다르겠지만 조금 봐주시면 어떨까 한다”라며 “별로 중요하지 않은 것에 목숨 걸지 말아야 하는데 저도 잘 안돼서 항상 회개한다. 차도 바퀴가 빠지거나 범퍼가 떨어지지 않는 한 그냥 타도 무방하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이후 외제차 차주가 추가로 보낸 메시지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