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치 거북선의 비명처럼 들렸다”… 20억 들인 ‘거북선’ 결국 고물상에 팔려 간다

296

20억 원을 들여 제작했지만 ‘짝퉁’ 논란과 부실시공으로 애물단지 신세가 됐던 ‘1592 거북선’이 결국 철거되며 고물상에 팔려 가게 됐다.

154만원에 낙찰된 ‘임진란 1호 거북선’. 경남 거제시 일운면 거제조선해양 앞마당에 전시돼 있다. / 뉴스1

거제시에 따르면 거북선은 11일 오전 경남 거제시 일운면 조선해양문화관 앞마당에서 작업 현장소장의 지시와 함께 포크레인으로 철거되기 시작했다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거제시는 이날 철거작업이 시작돼 오는 23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길이 25.6m, 폭 8.67m, 높이 6.06m 크기의 위용을 자랑하던 거북선은 철거 작업이 60%가량 진행되면서 폐기물이 됐다.

거북선은 이날 철거 작업과 함께 철근 해체 작업도 일부 진행됐다. 이번 작업에서 해체되는 양만 112t 분량의 잔해물이 나왔다.

거북선에서 나온 폐기물은 소각장에서 불태워질 예정이며, 철근 등은 고물상에 팔아넘기게 된다.

특히 내리는 장맛비는 거북선의 초라한 퇴장을 더욱 쓸쓸하게 만들었다.

11일 경남 거제시 일운면 조선해양전시관 앞에 전시된 거북선의 철거 현장 모습 / 이하 연합뉴스
거북선에서 나온 폐기물은 소각장에서 불태워질 예정이며, 철근 등은 고물상에 팔아넘기게 된다.

해체 순간을 지켜보던 40대 이 모 씨는 “용 머리가 떨어지면서 ‘쿵’하는 소리가 났는데 마치 거북선의 비명처럼 들렸다”며 “우여곡절이 많았던 거북선으로 알고 있는데 시민 입장에서 한편으로는 허무하게 철거돼 아쉽다”고 전했다.

‘1592 거북선’은 경남도가 2010년 ‘이순신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제작했다.

임진왜란이 발발한 1592년을 붙여 ‘1592 거북선’으로 불렸다.

당시 국비와 도비를 합쳐 20억 원 예산이 투입됐다. 그러나 제작 당시부터 국산 소나무를 쓰도록 한 시방서와 달리 80% 이상의 자재를 수입 목재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짝퉁 거북선’ 논란이 일었다.

‘임진란 1호 거북선’의 꼬리(선미) 부분이 파손돼 있다. / 거제시 제공

또 방부 처리도 제대로 하지 않아 목재가 심하게 부식되거나 뒤틀렸고, 지난해 태풍 힌남노 때 선미(꼬리) 부분이 파손돼 폐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에 거제시는 지난 2월 공개 매각을 시도했지만 7번이나 유찰된 끝에 개인에게 154만 원에 낙찰됐다.

하지만 낙찰자가 인수를 포기하면서 ‘1592 거북선’은 결국 폐기돼 고물상에 팔려 가는 신세가 됐다.

+1
0
+1
0
+1
0
+1
2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