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신발’ 절대 안 젖는 최고의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추천템)

4538

누구나 한 번쯤 비에 축축하게 젖은 신발 때문에 찝찝함을 경험해 본 적 있을 터. 신는 순간도, 다음날도 찝찝하지만 어쩔 수 없어 눅눅해진 신발을 찾게 된다. 신발장 문을 열 때 꿉꿉한 냄새는 각오해야 한다.

하지만 우리에게는 레인 부츠를 비롯한 다양한 장마철 고민 예방 꿀템들이 있다. 천군만마보다 든든한 빗속 신발 지킴이템 리스트를 소개한다. (바로가기)


완벽하게 비를 막아주는 방수 효과를 가진 신발 커버다. 지퍼형 조임으로 사이즈에 맞게 조여 사용할 수 있고 탄선 벨트로 발등에 맞게 이중 맞춤이 가능하다. 미끄럼 방지 패드가 밑창에 달려 있어 오랜 기간 높은 내구성을 자랑한다. 뒤꿈치 야광 설계로 야간 사용에도 안전 걱정 없이 사용 가능하다. 가격은 10,900원. (바로가기)


소프트한 재질의 화이트 방수커버 롱장화로 비 오는 날, 물놀이, 작업할 때 등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실생활 잇템이다. 밑창 미끄럼방지로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가격은 9,900원. (바로가기)


넓은 입구, 단추형 잠금 방식으로 신발을 신은 후에도 신고 벗기 편리하다. 고탄력 특수 소재로 매우 튼튼해 쉽게 마모되지 않아 오랜 기간 재사용이 가능하다. 사용을 안 할 땐 물기를 쭉 짠 후 돌돌 말아 보관하면 된다. 화이트, 블랙 2가지 컬러에 가격은 7,900원. (바로가기)


5천 원대의 저렴한 가성비가 특징. 65도만큼 벌어져 신발을 벗고 신을 때 편안한 장화 커버다. 사이즈별 선택이 가능하며 22cm까지 방수된다. 가격은 5,900원. (바로가기)


빗물, 오염을 튕겨내는 신박한 스프레이다. 강력한 발수력으로 칙칙 뿌려만 주면 흙, 비, 음식물 등 각종 생활 얼룩을 철벽 방어한다. 방수 방식이 아니라 물을 튕겨내 발수 방식으로 코팅 완료된 신발, 가방, 의류, 모자 등은 빗물과 눈, 국물, 소스 등 생활 얼룩을 완벽하게 튕겨낸다. 가격은 9,900원. (바로가기)


전원을 연결하는 순간 내부 발열체 온도가 150도까지 상승하며, 신발 건조기 표면 온도는 신발 건조 최상의 온도인 70도를 유지한다. 미생물이 살 수 없는 고온 상태를 유지하여 신발을 뽀송뽀송 쾌적한 상태로 만든다. 가격은 2만 원대. (바로가기)


4가지 색상의 귀염뽀짝 레인부츠다. 탄탄하고 적당한 굽 높이로 오래 신어도 발에 무리가 가지 않고 유연한 소재로 발에 부드럽게 밀착돼 편안한 착화가 가능하다. 탈부착 가능한 깔창으로 세척이 용이하다. 베이지, 민트, 연핑크, 진핑크 4가지 컬러에 가격은 10,500원. (바로가기)

+1
1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