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더운 날씨, 폭염 대비의 중요성과 준비 방법

260

열대야와 고온이 이어지는 여름, 그중에서도 특히 폭염은 건강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게 된다. 여름철 폭염에 대비하는 것은 단순히 불편함을 피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실질적인 건강 위협으로부터 우리 자신을 보호하는 것이다.

폭염이란?

폭염은 일정 기간 동안 평균보다 훨씬 높은 기온이 지속될 때 발생하는 현상이다. 한국 기상청의 정의에 따르면, 최고 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이 3일 이상 계속되면 폭염이라고 정의한다. 이런 고온 상황은 열사병, 탈수, 심장질환, 뇌졸중 등의 건강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폭염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

폭염은 건강에 매우 다양하고 심각한 영향을 미친다. 첫째, 고온은 인체의 체온 조절 메커니즘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못하게 만들어 열 관련 질환을 유발한다. 이러한 질환에는 열사병, 열경련, 열탈진 등이 포함된다. 이들은 심각한 경우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열사병은 고온 환경에서 체온이 정상적으로 내려가지 않아 발생하며, 두통, 혼란, 심한 피로, 발작, 의식 상실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열경련은 열에 의해 근육이 경련하며 심한 통증을 유발한다. 열탈진은 체온이 빠르게 오르면서 발생하며, 식은땀, 혼란,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둘째, 탈수를 유발한다.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지 않으면 신체의 수분 균형이 깨져서 신체 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 심한 탈수는 피부 건조, 두통, 심장박동수 증가, 혼란, 의식 상실 등의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셋째, 폭염은 심장에 부담을 주어 심장질환의 위험을 높인다. 심장은 체온을 낮추기 위해 더 많은 피를 공급해야 하므로, 심장이 과부하되는 경우가 있다. 이로 인해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특히 위험하다.

폭염 대비 필요성

폭염은 모든 사람에게 건강 위험을 초래할 수 있으며 특히 노약자와 만성질환자는 신체적인 취약성 때문에 폭염에 더 취약하다. 또한 유아와 아동은 체온 조절 능력이 완전히 발달하지 않았으며, 노인은 체온을 내리는 능력이 감소하므로, 폭염에 더 민감하다.

야외 노동자들 또한 직업 특성상 고온 환경에 노출될 확률이 높다. 이들은 폭염으로 인한 열질환 위험을 높이며, 충분한 수분 섭취와 휴식을 통해 이를 방지해야 한다.

폭염 대비 방법

▷수분 섭취
폭염 시에는 수분이 빠르게 소비되기 때문에 충분한 수분 섭취가 중요하다. 물뿐만 아니라 수분이 많이 들어있는 과일이나 채소를 섭취하는 것도 좋다. 단, 카페인이나 알코올은 수분 배출을 촉진하므로, 폭염 시에는 피하는 것이 좋다.

실내 온도 조절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이용하여 실내 온도를 적절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실내 온도가 너무 높다면 체온 조절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적절한 옷차림
통기성이 좋고 밝은 색상의 옷을 입는 것이 좋다. 이는 태양의 열을 반사시켜 체온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모자나 선글라스를 이용해 직사광선을 차단하는 것도 중요하다.

적절한 휴식
열에 노출되는 시간을 줄이고, 그늘이 있는 곳이나 시원한 곳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특히 낮 12시부터 오후 3시까지는 태양의 강도가 가장 강하므로, 가능하면 실내에 머무르는 것이 좋다.

체력 관리
꾸준한 운동은 체력을 유지하고, 체온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된다. 그러나 폭염 시에는 강한 운동은 피하고,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이는 체온이 너무 높아지는 것을 방지한다.

보호 취약계층
노인, 어린이, 만성질환자 등의 취약 계층은 폭염에 특히 취약하므로, 이들의 건강 상태를 주기적으로 확인하고, 필요한 경우 의료 서비스를 이용해야 한다.

폭염에 대비하는 것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니라 필수가 되었다. 건강한 여름을 보내기 위해 폭염 대비에 신경 쓰고, 주변 사람들에게도 이를 알려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폭염주의보가 발효되면 신체의 이상 신호를 주의 깊게 감시하고,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조치를 취해야 한다. 물을 자주 마시고, 열을 식히는 데 도움이 되는 식품을 섭취하며, 냉방 기구를 적절하게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진 출처 펙셀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