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성발톱, 발톱무좀 고통 끝” 집에서 빠르게 치료하는 획기적인 방법

350

기온이 30도를 넘나드는 여름, 더워진 날씨에 신발 또한 샌들이나 슬리퍼를 신고 다니는 사람이 많다. 이에 문제성 발톱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셔터스톡

문제성 발톱은 보통 내성발톱, 발톱무좀으로 나타나는데, 일반적으로 성인 남성에게 흔한 질환이었으나 부츠가 유행하며 여성 환자도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다. 초기에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통증은 물론 냄새, 미관까지 해칠 수 있어 관리를 열심히 해주는 게 중요하다.

피부과에 가지 않고 문제성 손발톱을 셀프로 해결하고 싶다면 주목. 수술 없이도 이 지긋지긋한 질환을 자가 치료할 수 있게 도와줄 신박한 상품을 살펴보자.

이하 닥터크랄레

닥터크랄레의 ‘패디세이버’는 유해균 감염을 비롯한 내성발톱, 발톱무좀 등의 예방과 관리를 위한 토탈 케어 솔루션 제품으로 유명하다. 극찬 후기와 압도적인 판매량, 높은 재구매율을 자랑하는 인기템으로 문제성 손발톱 고민을 단기간에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바로가기)


발에 톡톡 뿌려만 주면 유해균 99%가 즉시 사멸되는 치료제로 질환 예방은 물론 손발톱에 보습, 영양 공급을 원활히 할 수 있다.


특히 페디세이버의 가장 큰 특징은 ‘버블 톡톡 시스템’으로 불리는 유해균 제거 버블 샤워 효과다.

문제 부위에 1~2회 스포이드로 적당량을 도포해 주면, 유해균이 있는 부위에만 하얀 버블이 발생하면서 균이 사멸된다. 30초 안에 눈으로 보이는 거품의 세정효과 때문에 ‘신기하다’는 반응이 자자하다.


유해균 억제 효과는 전문기관의 테스트를 통해서도 입증됐다.

한국분석시험연구원 KATR이 실시한 유해균 테스트 결과, 페디세이버는 황색포도상구균·대장균·녹농균뿐만 아니라 무좀균의 원인으로 알려진 백선균 테스트에서도 99.999% 살균력과 억제력을 보였으며, 피부 저자극 테스트 안전성도 인정받았다. (바로가기)


호주 원주민들이 오래전부터 피부 소독/치료제로 사용한 성분 ‘티트리잎오일’과 면역력 상승효과로 유명한 ‘프로폴리스’, 항균, 항진균 효과와 함께 통증을 완화하는 ‘유칼립투스’ 등이 대표 성분으로 6가지 자연 추출물이 튼튼한 손발톱 관리를 유지하는 데도 일조한다.

매일 하루 한 번 사용 시 2~3달 정도 사용 가능하며 2달이 지나면 눈에 띄게 질환이 예방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가급적 3개월 이상, 6~12개월 꾸준히 사용하면 더욱 좋다.


사용자들은 “거품이 하얗게 올라오며 세균이 다 죽는 기분이 든다”, “네일샵 원장님의 적극 추천으로 쓰는 거라 효과가 더욱 기대됩니다”, “한 달 정도 썼는데 발톱색이 훨씬 돌아왔어요”, “벌써 4통째 구매합니다… 써보면 알 듯” 등 반응을 보였다. (바로가기)


노력 없이 얻어지는 결과물은 없다. 평소 크게 신경 쓰지 못했던 손발톱 질병을 지금부터라도 꾸준히 관리해 매끄러운 피부로 만들어 보면 어떨까.

앞서 소개한 제품은 현재 택샵에서 국내 최저가 1만원대로 구매 가능하니 아래 링크를 참고해 보자.


(바로가기)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