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서철 숙박 요금이… 바가지 논란 속 동해시서 책정한 놀라운 가격 (+상세정보)

192

강원 동해시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바가지요금 근절에 나섰다. 최근 전국 곳곳에서 바가지 논란이 벌어지면서 요금 상한제를 적용해 과도한 인상을 막자는 취지다.

3일 동해시에 따르면 해수욕장 개장을 앞두고 추진하는 피서철 숙박 요금 피크제에 96개 숙박업소가 동참하기로 했다.

경포해수욕장 / 뉴스1

피서철 숙박 요금 피크제는 숙박업 경영자가 7∼8월 성수기 숙박 요금을 비수기에 해당하는 평소 숙박 요금의 2배 이내로 인상해 적용한 숙박 요금을 동해시에 사전 신고하는 사업이다.

앞서 시는 5월 29일부터 지난달 16일까지 3주 동안 참여업소를 모집했고, 100개 가까운 숙박 및 민박이 참여를 결정했다.

평균 요금은 2인실과 4인실이 각각 11만 원, 25만 원이다.

시는 지역을 방문한 관광객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합리적인 숙박요금 정착을 통해 건전한 영업 풍토를 조성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참여 업소와 연락처, 객실 요금 등은 동해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해시에서 실시한 숙박 요금 피크제 / 동해시

최기순 동해시 예방관리과장은 이날 “숙박업소는 자율가격제를 적용하고 있어서 영업주의 자발적인 참여 없이는 바가지요금을 막기 어렵다”며 “관광객이 숙박요금 피크제에 동참한 업소를 이용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강릉시도 바가지요금을 막기 위해 동참한다. 경포·안목 등 18개 해수욕장에서 빌려주는 파라솔과 튜브 등의 상한선을 각각 1만 원과 5000원으로 정하고 카드 결제 의무화를 도입했다.

특히 시는 관리 감독을 강화해 이를 위반한 대여 업체에 영업 정지 등 강력한 조치에 나설 방침이며, 바가지요금 근절 캠페인을 개최하는 등 다양한 정책을 시행할 계획이다.

삼척시는 이달부터 다음 달까지 물가안정관리 특별대책 추진 기간으로 정하고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속초·고성·양양 등 나머지 시·군도 바가지요금 근절을 위한 지도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