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국 폭염 위기경보 ‘경계’로 격상…“야외 활동 자제 당부”

92

전국 폭염 위기경보가 ‘경계’로 격상됐다.

야외 활동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무더위에 양산을 쓴 시민 / 뉴스1

행정안전부는 심각해지는 폭염 상황에 대비해 1일 오전 11시 30분부로 폭염 위기경보 수준을 ‘주의’ 단계에서 ‘경계’ 단계로 상향 조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행안부는 전국 180개 구역 가운데 128개 구역(71%)에 폭염특보가 발령된 가운데 오는 3일까지 무더위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폭염 위기 경보 수준을 ‘주의’에서 ‘경계’단계로 상향했다. 이는 지난해(7월 2일)보다 하루 빠르다.

행안부는 관계 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 사회 취약계층, 공사장 야외근로자, 고령 농업인 등 폭염 3대 취약분야 관리대책과 농축수산업 피해 예방대책 및 도로‧철도 등 기반 시설 관리대책 등 소관 분야별 폭염대책을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이와 관련해 김성호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국민들은 기온이 높은 오전 10시~오후 4시 등에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물을 자주 마시는 등 국민행동요령을 적극 실천해 폭염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길 바란다”고 당부를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