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연남동 소품샵,홍대 연남 예쁜 제로웨이스트 인테리어 소품 파는 곳

772

연남동 지역 중 성미산로 인근은 소품샵 투어를 할만큼 다양한 컨셉의 인테리어소품샵이 즐비한 서울 소품샵 거리입니다.

홍대, 연남동, 성수동 지역은 메종 아카이브, 백화점 소품샵이나 모던하우스 들과는 궤를 달리하죠. 특히 원룸 소품샵도 많아서 젊은 세대들에게는 득템의 장소이기도 합니다.

최근에는 제로웨이스트, 즉 쓰레기 배출을 최소화하는 노력이 맞물려서 지구샵과 같은 환경을 생각하는 인테리어 소품 파는 곳이 인기인데요, 연남동에도 지구샵이 있습니다. 워낙 많은 종류의 소품들이 자리잡고 있지만, 컨셉이 명확하기때문에 한번씩 설명하면 좋을 것 같네요.

고체치약과 대나무 칫솔입니다. 고체치약은 정량을 사용하게 되기때문에 물 사용량을 줄일 수 있어서 환경에 도움이 되는 것이 특징입니다. 게다가 이 인테리어소품샵의 고체치약은 계면활성제 성분이 없어서 수질오염을 막는데 일조하죠. 그렇게 제로웨이스트 운동에 한몫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여행용 세트도 있는데요, 물론 호텔에 가면 어메니티를 즐기는 맛이 있지만, 그 또한 대부분 일회용품들로 이뤄져 있기때문에 이렇게 대나무칫솔과 함께 자신의 소지품을 사용하면, 지구에 착한 일을 조금이라도 하게 되니 좋은 듯 합니다.

모든 소재는 잘 썩어서 환경에 피해를 적게 주거나 재활용소재를 활용하여 만들기때문에 유용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필통을 가죽으로 만들었지만 모든게 재생소재이므로 새로운 가공을 위한 노력을 줄일 수 있죠.

예쁜 주방인테리어 소품의 효과도 내면서 건강에도 좋은 것이 유리밀폐용기 인데요, 한켠에는 유리밀폐용기의 대명사인 WECK서울을 볼 수 있습니다. 필자의 집은 모든 용기가 WECK서울인데, 그건 처음 이유식을 데우기 위해 환경호르몬으로부터 자유로운 유리밀폐용기를 사용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시작은 그랬는데, 사용해보니 편하기도 하고 오래써도 플라스틱 용기처럼 변형이 일어나지 않기때문에 또 구매하는 주기가 길어서 만족스럽더라고요. 그만큼 지구는 덜 아프겠죠. 그렇게 들여다보고 있는데 안에 캐모마일 허브잎과 티백이 눈에 띄었습니다.

티백 역시 티필터가 일회용 펄프재질로 되어 있는 경우가 많지만, 이렇게 연남동 지구샵에서는 소창티백을 사용해서 재사용이 가능하도록 되어 있었습니다.

소창수건은 우리네 조상들이 쓰던 기저귀처럼 인체에 무해하고 계속 사용할 수 있는 섬유라 안심이 되더라고요.

따지고 보면 우리의 팬데믹을 견딜 수 있게 해준 마스크 또한 일회용품인데, 이 또한 빨래해서 다시 쓸 수 있는 마스크를 보니까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찻잔, 꽃병, 그리고 파스타 보관용기 하나까지도 빛에 반사되니까 유리소재로 된 것들이 예쁘더라고요. 여기에 스텐빨때가 있으니까 재활용의 의미가 더욱 깊어졌고요.

빨대하면 떠오르는 슬픈 사진이 있죠. 거북이가 코에 빨대가 박힌 사진 말이죠. 그래서 몇해전부터 종이빨대도 쓰고 여러가지 방안을 강구하지만 역시 실리콘 빨대만한게 없어요. 편리하고 의미깊으니까요.

욕실용품과 주방용품을 지나니 한켠에 디퓨저 인센스 스틱이 놓여있었습니다. 인테리어소품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들이죠.

이곳에서는 제로웨이스트의 일환으로 디퓨저도 덜어서 살 수 있고, 인센스 스틱도 별도로 판매를 할만큼 실질적인 활용에 고민흔적이 보여서 좋았습니다.

원룸 인테리어를 꾸미려는 젊은 분들에게는 일반적으로 판매하는 양이 많을 수 밖에 없죠. 그래서 소량으로 덜어서 판매하고 있는 듯 했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구경을 하고 저는 현무암으로 만든 비누받침을 구매했습니다. 물빠짐이 좋아서 비누받침이 좋겠더라고요.

이렇게 욕실 인테리어소품으로 비누받침을 올려놓으니 뿌듯하네요. 아마도 서울 소풉샵 중에서 이런 제품 파는 곳은 지구샵이 유일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상 도피오넬이었습니다.

지구샵 제로웨이스트홈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미산로 155 1층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