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초부터 전국적으로 인상된 택시·버스 요금, 하반기에도 크게 오른다

105

택시, 버스 등 대중교통 요금이 올해 들어 줄줄이 인상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은 하반기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서울 시내 택시와 지폐를 세는 남성 /뉴스1, shutter_o-shutterstock.com

15일 전국 각 시·도에 따르면 대구와 울산은 지난 1월 4년여 만에 택시 기본요금을 3300원에서 4000원으로 700원씩 올랐다. 서울도 지난 2월 3800원에서 4800원으로 1000원 상승했다.

부산 역시 이달부터 중형택시 기준 3800원에서 4800원, 모범·대형 택시 6000원에서 7500원으로 기본요금이 각각 1000원, 1500원 올랐다.

경남은 지난 10일부터 시 단위 택시 기본요금을 3300원에서 4000원까지 인상됐다.

경기도·대전·광주는 다음 달부터, 전북도는 늦어도 9월 안에 기본요금을 인상될 예정이다.

서울 시내 버스 /뉴스1

버스와 도시철도 요금도 사정은 똑같다.

강원도는 올해 초 일반버스 기본요금이 4년 만에 기존 1400원에서 1700원으로 300원 올랐다. 좌석버스는 2000원에서 2400원으로 인상됐다.

서울은 오는 8~9월 중 버스 기본요금이 △간·지선 300원 △광역 700원 △마을 300원 △심야 350원 인상될 예정이다.

대구와 울산도 버스 기본요금 인상 방안을 검토해 하반기 중 적용할 방침이다.

인천은 지하철 기본요금을 1250원에서 200원 올리는 방안과 함께 시내버스 요금도 인상 조정안을 추진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